1546년, 말머리 물괴 (작서의 변) 추가기록 설화 야담 지괴류


3년여전 (2016) 이런 글을 쓴 바 있습니다.

이 글에 나오는 '괴물'은 흥행에선 실패했지만 작년 '물괴'라는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지요. 이 기록에 첨부할 만한 정보를 발견해서 짧은 포스팅을 합니다. 윗 포스팅의 후반부를 읽어보겠습니다.

=======
중종 73권, 27년(1532 임진 / 명 가정(嘉靖) 11년) 5월 21일(무진) 3번째기사
○禁軍夜驚。 【或妄言: "有怪物形如馬, 馳突橫行。" 云, 禁軍驚駭鬨動。】
금군이 밤에 놀라다
금군(禁軍)이 밤에 놀랐다. 어떤 자가 망령된 말로 ‘말[馬]같이 생긴 괴물이 나타나 이리저리 치닫는다.’고 하자, 금군들이 놀래어 소리치면서 소동을 피웠다.

5년전과 하급관리와 달리 이번에는 '가위에 눌리지도 않은' 더 용맹한 '군인'이 괴물을 목격한 것입니다. 금군은 용호영(龍虎營)에 속하여 있던 내금위(內禁衛), 겸사복(兼司僕), 우림위의 기사(騎士)등 아주 용감한 무관들입니다. 이들이 '말처럼 생긴 괴물 (物形如馬)'이 치닫는 걸 보고 혼비백산한 것입니다.

5년전과 달리, 이미 처벌이 소용없다는 것을 깨달은 것인지 주모자색출도 없이 이 사건은 묻힙니다. 그리고 중종대의 괴수사건은 이 기록을 마지막으로 적어도 중종대 실록에서는 사라집니다. 그럼 중종은 이 요괴에게서 벗어난 것일까요? 불행하게도 그는 사랑하는 아들대까지 요괴에 시달린 것으로 보입니다.

그 후... 같은 시대인 16세기 중반이자 10여년 뒤인 1544년, '작서의 변'의 '저주대상'이던 장경왕후 윤씨의 아들이자, 중종의 세자였던 '인종'이 왕위를 계승하지만 문정왕후의 독살설이 전해질만큼 왕좌에 앉자마자 다음해인 1545년 덜컥 사망해버립니다. 

그리고...'인종이 사망(승하)하던' 날 그 밤에 이런 이상한 일이 벌어집니다.

인종실록 2권, 인종 1년 7월 2일 임술 9번째기사 (1545년 명 가정(嘉靖) 24년)
○京城夜驚。 【自上昇遐之日, 京中人自相驚動, 衆播妖言曰: "有怪物夜行, 所過黑氣黯黮, 聲如衆車之行。"轉相狂惑, 群聚齊譟, 自闕下達于四街, 擊錚追逐, 聲振城中, 人馬辟易, 巡卒不能禁。 如是者三四日而止。】

경성에 밤에 두려운 일이 일어나다.
경성(京城)에 밤에 놀랄 일이 있었다. 상께서 승하하시던 날에 경중(京中) 사람들이 스스로 경동(驚動 매우 놀라 움직임)하여 뭇사람이 요사한 말을 퍼뜨리기를 ‘괴물이 밤에 다니는데 지나가는 곳에는 검은 기운이 캄캄하고 뭇수레가 가는 듯한 소리가 난다.’ 

서로 전하여 미친 듯이 현혹되어 떼를 지어 모여서 함께 떠들고 궐하(闕下)로부터 네거리까지 징을 치며 쫓으니 소리는 성안을 진동하고 인마(人馬)가 놀라 피해 다니는데 순졸(巡卒)이 막을 수 없었다. 이와 같이 3∼4일 계속 된 후에 그쳤다.

즉, 인종이 돌아가시던 날 밤 (전날인 7월 1일), 서울에선 이런 이야기가 퍼집니다 .
有怪物夜行, 괴물이 있어 밤에 돌아다닌다.
所過黑氣黯黮 그것이 지나가는 곳에는 검은 기가 있어 완전히 캄캄해지고 
聲如衆車之行 수레의 무리가 지나가는 듯 큰 소리가 나더라.

이 '검은 괴물'을 사람들이 떼를 지어 징을 치며 쫓아다니는데, 괴물이 소리를 내며 온 성안을 돌아다니니 사람들과 말들이 놀라서 피해다닌 것입니다. 그것도 무려 4일이나... '巡卒' 순졸이 막을 수 없었다라고 되어 있는데 순졸은 '밤에 순찰을 돌던 군졸'을 말합니다. 

혹 '궁안에서 일어난 일'을 소수의 희생자를 바탕으로 숨기려 했던 것을 중종의 아들인 인종이 사망하던 날 밤, 궁밖으로 뛰쳐나와 검은 기운으로 감싼 이 괴수가 마음대로 휘젓고 다닌 것은 아닐까요?
=========

여기까지가 윗 포스팅글에서 마무리했던 부분입니다. 즉, 중종대인 1532년 '말처럼 생긴 물괴'(有怪物形如馬)가 날뛰고, 다음 임금인 인종은 고작 즉위 2년째인 1545년에 승하하십니다. 그런데 그 돌아가신 날 밤, 한양성안에서 괴물이 돌아다니고 검은 기운이 온 골목을 휩쓸고 다녔다는 것이지요.

그런데, 필자는 바로 인종승하의 이상한 밤 기록 바로 다음해, 즉 1546년 또 하나의 기이한 기록을 이긍익(李肯翊 1736~ 1806년)의 [연려실기술]에서 발견했습니다.

연려실기술 별집 
천문전고(天文典故) 
○ 명종(明宗)  2년 정미년 (1546년)
말이 길가에서 사람을 낳았는데, 얼굴 모양만 말 같았다. 얼마 안 되어 죽었는데, 그 말의 주인은 관청에서 말과 교합해서 아이를 배게 했다고 문책할까 두려워 버리고 달아났다.
즉, 말이 '사람아기'를 낳는 사건이 발생하는데 얼굴만 말모양입니다. 이 이상한 아기는 금새 죽었고, 말주인은 도망쳤다는 기담. '말'이라... 방금 봤었지요. 즉, 1532년 금군들이 목격한 '말모양의 괴물'입니다. 

怪物形如馬, 馳突橫行

그런데 그로부터 14년후인 1546년, 또 다시 한양에서 말머리를 한 인간이 나타났던 것입니다.
이 두 기록은 관련이 전혀 없는 것일까요? 혹 1545년 검은기운과 함께 사라졌던 말요괴가 다시 한번 등장하려 했던 것일지도...


리메이크되면 좋을 곡 (10)-강수지 초기곡중 숨겨진 3곡 음악

윤상음악을 보통 한국형 시티팝이라고들 요즘 칭하는데, 당시에는 '도시감성'이 세련된 신세대음악정도로 알려져 있었다 (김현철, 정원영, 빛과 소금도 마찬가지). 

윤상의 음악중 엄밀히 말해 음악적으로 시티팝에 들어갈 수 있는 시대는 아마도 일렉시대에서도 신스팝에 가까운 곡들이 많던 90년대극초반일 것이다 (1~2.1, 2.2집까지). 그리고 무엇보다 당대 많은 여성보컬들에게 작곡해주었던 곡들이 있었다.
=======

물론 윤상이 강수지에게 준 대표히트곡 "보라빛 향기", "시간 속의 향기"등이 있지만, 사실 1집을 빛내준 음지의 도시형 신스팝이 바로 이 두 곡.

이 '그대에게'는 청순형 걸그룹이나 후배솔로가 편곡해서 리메이크로 내도 좋지 않을까 싶다.

강수지- 그대에게 (1990년)



다음 곡인 "꿈은 어디에" 역시 마찬가지. 윤상표 시티감성이 그대로 배어 있는 수작이다.

강수지- 꿈은 어디에 (1990년)



세번째 곡은 윤상풍이지만 그의 곡이 아니고 기타세션도 맡았던 서승현 작곡. 백그라운드 효과음이 듀스식 뉴잭스윙의 느낌 (혹은 당대 노이즈 2집)도 난다. 시티팝이니 복고니 열풍인데 언젠가 뉴잭스윙계열 음악도 다시 빛을 볼지도...

강수지- 지금 이대로 (1992년)





시티팝 추천 명곡 시리즈- Best 6 songs (18) 음악


나카모리 아키나의 통산 7집 [Bitter and sweet]에 실린 곡으로 이 곡은 유독 그녀의 곡중 시티팝에 속하는 느낌을 줍니다. 왜냐하면 이곡은 그룹 카시오페아의 드러머 짐보 아키라가 작곡하고 예전에 소개한 신스팝주자인 이노우에 아키라가 편곡을 맡았기 때문이지요.

아키나는 특유의 애수서린 분위기에 어울리는 작풍의 곡이 많은데, 유독 이 앨범에 이런 훵키한 곡이 많은 것은 이런 작곡자들의 성향때문일 것입니다.


나카모리 아키나- 恋人のいる時間 (1985년, Bitter and Sweet 앨범)



시티팝 추천곡 시리즈 최초의 포스팅인 15곡에 선정된 (즉, 앨범 베스트 10외에 가장 좋은 곡으로 선정된 것이나 마찬가지) 곡인 "Summer touches you"가 실려 있는 명반 [북회귀선, 
Thru Traffic]에 실려 있는 또 하나의 시티팝 수작.

혼성듀오인 나루민 & 에츠는 이 앨범 하나로도 영원히 본 장르의 뮤지션으로 기억될 겁니다.

Narumin & Etsu- Up and down (1982년, 북회귀선 앨범)



70-80년대를 풍미한 전설의 아이돌로, 동년배인 고 히로미와 노구치 고로 등과 더불어 신고산케(新御三家)라 불리우며 인기를 얻었던 한국계 가수인 사이죠 히데키(이용웅)의 시티팝 명반 [Twighlight made...Hideki](1985)에 실린 곡입니다.

1985년 발매된 이 앨범은 그의 이전 앨범들과는 궤가 다른데 그도 그럴 것이 바로 시티팝의 대부인 "토시키 카도마츠"가 거의 전곡을 프로듀싱및 편곡을  맡았습니다. 특히 이 곡 "Halation"은 이전 시리즈글에서도 소개한 퓨전밴드 Shogun출신의 오오타니 카즈오와 요시노 후지마루가 편곡을 맡아 시티팝적인 내음을 물씬 풍기고 있지요. 

아키나의 예에서도 그렇고 역시 82~87년정도는 확실히 이쪽 계열 (훵크, 신스팝)의 작곡자들에게 많은 의뢰가 가던 시절입니다. 앨범 커버와 잘 어울리는 노스탤직한 곡으로 제목은 "빛의 고리, 퍼짐"의 뜻입니다.

사이죠 히데키- Halation (1985년, Twilight made...Hideki 앨범)



사실 재즈쪽계열음악은 확실히 '도시적'이긴 하지만 시티팝계열로 넣기가 애매합니다. 물론 시티팝의 범주가 '음악적'인 카테고리보다는 '무드장르적'이라는 점에서는 확실히 들어가겠지만, 재즈는 그 자체로 이미 하나의 세부장르가 명확히 서 있기에 시티팝으로 넣기보다는 그 자체로 또 다른 도시음악의 역할을 하고 있는 셈이지요.

그렇긴합니다만...오늘 소개하는 오노유지가 이끌던 "You and the explosion band"의 이 루팡 3세 테마곡은 시티팝으로 아무래도 넣어야할 만큼 그 색감이 도시적입니다. 정통재즈보다는 마빈게이계열의 소울에 가까운 분위기의 곡이기도 하구요. 

1978년에 나온 그야말로 City Nostalgiac 명곡.

You and the explosion band- Silhouette (1978년, Original Soundtrack from Lupin III)



"플라스틱 러브"라는 초걸작으로 인해 Citypop의 대모격으로 추대되고 있는 타츠로의 부인이자 최고의 싱어송라이터 "다케우치 마리야"의 통산 36번째 싱글컷인 "幸せのものさし/うれしくてさみしい日"를 신스팝 리믹스 인디뮤지션인 Artzie music이 편곡한 곡입니다. 

80년대보다는 "Hearty Party"를 부르던 그녀의 90년대초중반 느낌이 물씬 나는 반가운 곡.

다케우치 마리야- 幸せのものさし/うれしくてさみしい日 (Remix, 2008년)



예전에 시리즈 포스팅중 한번 소개한 바 있는 요시노 후지마루의 시티팝 넘버 명곡 "Pacific"입니다. 이 곡은 그의 2집인 [Romantic guy]에 실린 곡으로 퓨전재즈계열 출신다운 특유의 리듬감있는 듣기 좋은 작품입니다. 이 앨범을 낸 직후 그는 AOR계열 밴드인 "AB's"를 만들어서 2000년대까지 꾸준히 활동합니다.

80년대초 특유의 느긋함이 배어있는 곡 (마치 Piper의 초기작같은...)

요시노 후지마루- Pacific (1982년, Romantic Guys 앨범)



또 다음 기회에...




전용현- 그대의 의미 (양수경 리믹스, 1990년) 음악

바로 전 소개한 '나미'의 곡에 이어 전용현이 또 리믹스한 시티팝분위기의 양수경의 숨겨진 보석.

그녀의 2집에 실린 '그대의 의미'라는 곡입니다. 작사는 미인작사가이자 뮤지션으로 유명했던 (얼마전 불타는 청춘에도 출연한) 지예, 그리고 작곡자는 90년대초에 활발한 활동을 한 유영석입니다 (김혜림의 DDD, 심신의 오직하나뿐인 그대가 바로 이분 곡).

1990년의 곡으로 나미도 그렇지만, 양수경이 도시감성이 스며 있는 작품을 부른 느낌은 전혀 없는데 히트곡들만 알고 있어서 이런 선입견을 가지고 있었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좋은 곡.

전용현- 그대의 의미 (양수경 리믹스, 2018년)



양수경- 그대의 의미 (1990년)



18세기판 조선 비스트 출현 (23 아이덴티티 중) 설화 야담 지괴류

다음은 18세기초 저서로 추정되는 [학산학언]에 실려있는 기이한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출현하는 존재는 마치 영화 "23아이덴티티 (2016년)"에서 출현한 '비스트'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

신돈본(辛敦復)도 신이한 일 한 가지가 있다. 
시골 있는 한 친구가 이상한 병에 걸려 고생했기에 방문했다. 
집에 가니 친구 아들이 반갑게 맞고 안으로 안내했다. 
앉아서 친구 얘기를 들으니 다음과 같은 내용이었다.

하루는 감기몸살 증세가 생기더니 갈비뼈 근처에서 가느다란 소리가 났다. 
이것이 차차 올라와 가슴 부근에 와서는 어린아이 목소리같이 들렸고, 
얼마 후 목구멍에 이르러 큰 장부같이 거센소리가 나고, 
어떤 사람이 붙은 것 같았다. 

워낙 거칠어 행패를 부리면 몸이 높이 뛰는데 천장에 닿을 정도였고, 
진정하려고 힘을 쓰면 더 맹렬해졌다. 
그 목소리로 나와의 대화를 했고, 
온갖 행패를 부리는데 말로써 모두 형언할 수가 없었다.

여러 가지 방법으로 제거해 보려 해도 소용이 없었는데, 

내 생각하기를 친구 중에 이놈이 두려워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라 믿고, 
친구 이름을 하나씩 부르며 이놈과 대화하니 전혀 무서운 것이 없다고 했다. 

그런데 자네(辛敦復) 이름을 들먹이니 이놈이 움츠려들고 두려워했다. 
그래서 자네 이름을 연속으로 외우며 위협하니 마침내 그 귀매가 사라지고 병이 나았으니, 

자네를 만나려고 고대하고 있는 중이었다네.
이렇게 얘기하며 기뻐했다. 

그래서 하루 종일 함께 있다가 돌아왔다. 
나는 성품이 옹졸해서 아무도 나를 두려워하지 않는데, 
귀매가 그렇게 나를 두려워했다니 참 기이한 일이로다.

-학산학언
========


"갈비뼈쪽에서 무언가 존재가 올라와서 장부같은 인간이 거센소리를 내면서, 몸에 근육이 붙은 것처럼 행패를 부리는데 점프력이 천장에 닿을 정도"였고, 그런 거센 목소리로 이 기이한 이야기의 주인공인 친구과 대화를 했다는 것입니다.

즉, 본인이 이 (가칭) 비스트의 존재를 알아차리고 그 존재와 직접 대화를 하는 신박한 경험을 하고 있는 것. 그런데 이 존재에게 특정인물의 이름을 말하자, 두려워했다는 것입니다.

그럼 여기 등장하는 그는 누구인가. 처음에 나오지요. 신돈복.

신돈복(辛敦復, 1692~1779년)은 이 기담이 실린 야담집 [학산한언]의 작자입니다. 그런데 주목할 것은 이미 성리학의 조교화시대인 18세기의 선비임에도 단학(丹學)에도 조예가 깊었던 분이었다는 점이지요. [단학지남 (丹學指南)]이란 저서까지 썼습니다. 단학은 도교의 수련법으로 방중술은 물론 귀신을 몰아내는 법도 알 수 있지요.

아마 그래서 이 비스트는 신돈복의 이름을 듣고 놀라서 친구의 몸에서 나간 것일 겁니다. 물론 이 경우는 비스트 한 명만이 존재했던 경우겠지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2014 대표이글루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