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스틸러스 vs. 알 힐랄 조별예선 성적 및 각자 시즌기록 스포츠

몸값이 10배가 넘네 어쩌네 다 필요없슴.

보면 알겠지만 올 시즌 폼은 두 팀 다 거기서 거기. 

정신력으로 깡으로 이기자 스틸러즈여~!



<이러쿵저러쿵해도 어제 벤투호 잘한건 잘한거라 생각합니다> 스포츠

이란의 어제 한국전 이전 10경기내용입니다.


10전 10승 (26득점 1실점).

거기에 1200미터 고도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다음의 내용있는 경기를 펼쳤죠. 골대 2번이 있었다고는 하지만 내용적으로 답답했던 최근의 이란전 흐름과는 완전히 달랐습니다.


케이로스 부임이전까지 정확히 9승 9패중이던 라이벌 이란이 그 후 4연승 (모두 1:0)을 달렸지만, 서서히 다시 우리쪽으로 넘어오는 흐름도 느껴지는 것이 최근의 경기에선 3연속 무승부에다 우리가 선제골이었죠.

2017년 월드컵 3차예선 0:0
2019년 친선전 1:1
2021년 월드컵 3차예선 1:1
======

그리고 역대성적도 그냥 9승 10무 13패만 강조하는데 뜯어보면 흥미로운 기록도 있습니다.

한국홈 2승 6무 3패 (승부차기 승리까지하면 3승 5무 3패)
이란홈 0승 3무 5패
중립지역 7승1무 5패 (승부차기 포함시 8승 5패)

사실 승부차기를 무승부로 하기에 공식적으로는 9승 10무 13패지만, 승부차기까지 포함하면 11승8무 11패입니다 (승부차기 2회 모두 한국승리). 그리고 주고받은 역대 골수는 정확히 34골 대 34골 (소름...). 요즘처럼 우리가 한수접고 들어갈 상대는 당연히 아니란 거죠.

보시다시피 이란은 홈에서 극강인데 역대 8경기가 모두 아자디입니다. 74년에 이란에서 첫 홈경기였는데 73년 아자디가 완공되죠. 이 1974년 첫 이란 홈경기가 바로 74년 테헤란 아시안게임을 위해 만든 아자디경기에서 열린 것. 1200미터 고도의 10만 남탕 아자디에서 항상 힘들어했습니다.

그에 비해 한국의 홈에서는 완전히 백중세였습니다. 무승부가 많고 서울만 따지면 2승 4무 2패. 백중세죠. 그외에 부산에서 2무 (승부차기 승리포함하면 1승 1무), 그리고 울산에서 1패입니다.

우리로서는 중립지역에서 열리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7승 1무 5패에, 승부차기승리까지하면 8승 5패로 완전히 앞서죠. 아쉬운 것은 2011년 카타르 도하 아시안컵의 승부차기 승이후 중립지역 승부는 없었다는 점.

마지막으로 언급했듯 승부차기는 역대 2차례, 모두 한국의 승리. 연장전은 2000년이후 3번 벌어졌는데 한국의 완승 (2승 1무(승부차기 승리))입니다.

거꾸로 이야기하면 저 아자디만 벗어나면, 한국이 오히려 더 앞서는 역대성적이란 것이기도 합니다. 이제 내년 3월에는 꼭 10승째 따내서 공이증 비슷한 거 생기지 못하게 합시다.


매닉 스트리트 프리쳐스- P.C.P. (Holy Bible, 1994) 음악


명반 [Holy Bible]에서 "Faster", "Ifwhiteamericatoldthetruthforonedayit'sworldwouldfallapart"(이게 노래제목...), "The Intense Humming of Evil"과 함께 가장 좋아하는 명곡.

매닉스 특유의 슬픔과 경쾌함이 뒤섞여 있는 느낌이 너무 좋다...

Manic Street Preachers- P.C.P. (1994년)



매닉 스트리트 프리쳐스- Faster (Holy Bible, 1994) 음악

간만에 매닉스트리트 프리쳐스의 4인조 시대 최고 명반.

Manic Street Preachers- Faster (1994년)



카를로스 토시키 & Omega Tribe- First love (Bad Girl, 1989) 음악

오메가 트라이브의 3기이자 마지막 시기였던 K 토시키 & 오메가 트라이브 시절의 3번째 앨범 [Bad Girl]에 실린 명곡. 

아련한 1:03 부분같은 오메가 특유의 '아련함의 극치'를 잘 드러내는 곡으로, 1986시절의 전성기 앨범들에 실려 있지 않아 상대적으로 알려져 있지 않은 그러나, 분명히 대표곡에 낄만한 곡이다. 이런 곡을 들으면 인생에 한번뿐인 첫사랑을 또 다시 해보고 싶어진다.

늦여름 저녁 선선한 바람을 맞으며 들으면 딴 세상으로 데려다 주는 곡.

Carlos Toshiki & Omega Tribe- First Love (1989년)


ボンネットの上にこぼれた
ロゼのワインみたいなたそがれは
僕と君のハートまで甘く染めて
보닛 위에 엎질러진
로제 와인 같은 황혼은
나와 너의 마음까지 달콤하게 물들이고

やがて星の鏡に映るだろう
見つめあうときその瞳の中に
息をひそめてた YOU'RE MY DESTINY
머지않아 별의 거울에 비치겠지
서로 바라볼 때 그 눈동자 속에
숨죽이고 있던 넌 내 운명 (YOU'RE MY DESTINY)

今まで愛した誰よりも
君は僕に確かな火をつけて
今まで愛した誰よりも
僕の体を燃えて広がる
初めての恋なのさ
지금까지 사랑했던 그 누구보다도
넌 내게 확실한 불을 질러줘
지금까지 사랑했던 그 누구보다도
내 몸을 불타 번져가는
첫사랑이야

간주/ 2절

緩い坂の上で見下ろす
夜の海に抱かれた街明かり
あの時君にふと感じた予感
惹き合う力は YOU'RE MY DESTINY
완만한 언덕 위에서 내려다보다
밤 바다에 안긴 거리 불빛
그때 너에게 문득 느꼈던 예감
끌어당기는 힘, 너는 내 운명이야

これから愛する誰よりも
そうさ 君のすべては美しい
これから愛する誰よりも
たった一人の君がほしいよ
初めての恋なのさ
앞으로 사랑할 누구보다도
그래 너의 모든 것은 아름다워
앞으로 사랑할 누구보다도
단 한명의 너를 원해
최초의 사랑인거야


1 2 3 4 5 6 7 8 9 10 다음



2019 대표이글루_음악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4 대표이글루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