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머스- Wynona's Big Brown Beaver (Tales from the Punchbowl, 1995) 음악

프라이머스는 90년대초중반의 수많은 얼터너티브밴드 중에서도 '얼터너티브'했다.
스스로 안티밴드라고 공언할 만큼, 자신들의 음악을 그닥 자부하지 않던 (바뜨 음악은 종잡을수 없으면서도 연주는 끝내주는) 희안한 밴드인데. 그럼에도 90년대 락 역사에 굵은 자취를 남긴다.

당연히 얼터너티브밴드지만, 엄밀하게 들어가면 랩펑크메탈로도 분류되고, 어떨 때는 그러한 특성때문에 멀것 같은 '레인지 어겐스트 머쉰'과도 일맥상통한다. 그런데 음색은 서던락이다. 그런주제에 출신은 샌프란시스코다...참으로 희안한 인간들이다.
프라이머스하면 역시 재기넘치면서도 끝내주는 베이스 연주 (뭐 메탈리카의 커크해밋과 고교동창에 룸메였고, 메탈리카 오디션에도 참가, 너무 잘쳐서; 떨어졌다는 여담이 있을 정도). '위노나의 커다란 갈색 비버'라는 곡은 참으로 이 시대에나 나올수 있는 음악인데, 이 당시를 생각하면 지금도 좋은건, 이런 끝내주는 곡들이 '주류채널'에서 줄줄이 팝송과 함께 나왔다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엄밀히 말해 91년부터 98년경까지 행복했던 음악팬들은 누가 뭐래도 커트 코베인에게 공을 돌리지 않을수 없다.

Primus- Wynona's Big Brown Beaver (1995년)


가사도 진짜 특이

Wynona's got herself a big brown beaver
And she shows it off to all her friends.
One day, you know, that beaver tried to leave her,
So she caged him up with cyclone fence.
Along came Lou with the old baboon
And said Recognize that smell?
Smells like seven layers,
That beaver eats Taco Bell.

Now Rex he was a Texan out of New Orleans
And he travelled with the carnival shows.
He ran bumper cars, sucked cheap cigars
And he candied up his nose.
He got wind of the big brown beaver
So he though he'd take himself a peek,
But the beaver was quick and he grabbed him by the kiwis
Now he ain't pissed for a week.
(And a half!)

Now Wynona took her big brown beaver,
And she stuck him up in the air.
Said I sure do love this big brown beaver
And I wish I did have a pair.
Now the beaver once slept for seven days
And it gave us all an awful fright.
So I tickled his chin and I gave him a pinch
And the bastard tried to bite me.
Wynona loved her big brown beaver
And she stroked him all the time.
She pricked her finger one day and it occurred to her
She might have a porcupine.

핑백




2014 대표이글루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