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탄사 발굴 후속소식 (2014. 6.13) 역사뉴스비평

올해 올린 글중 '미탄사 대형건물지 발굴'이란 것이 있었습니다.
바로 어제 미탄사에서 아직 판독이 결판난 것은 아니지만 추정'미탄'이라는 사찰명이 적힌 기와와 바닥이 돌이며 1칸 정사각형 소형건물지가 나왔습니다.

=======
2014년 6월 11일 후속소식:
한편 불교문화재연구소는 중요 폐사지(廢寺址) 시·발굴 조사 사업 일환으로 지난해에 이어 경주 황룡사 남쪽 미탄사지(味呑寺址) 유적에 대한 2차 시굴조사 결과 '味呑'(미탄)이라는 글자가 적힌 기와를 발굴했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여러 사람 자문을 거쳐 문제의 글자를 '味呑'이라고 판독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판독에는 다른 의견도 있어 논란이 일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조사에서 드러난 2호 건물지는 평면 정사각형에 가까우며, 바닥에 돌을 깔고, 네 귀퉁이에 각각 기둥 하나씩을 세운 전면 측면 각 1칸 구조라는 점에서 기능을 둘러싼 의문을 증폭시키고 있다. 조사단과 발굴 자문위원들은 미탄사 부속 건물로서 종각, 혹은 문, 혹은 비를 세운 흔적이라는 등의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조사단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미탄사지는 시굴 조사에 그치고 있어 아쉬움이 많다"면서 "황룡사의 전모 파악을 위해서라도 미탄사지는 신라 왕경 복원 계획 일환으로 전면 발굴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는 味呑미탄으로 보입니다만.

현재 경주복원도는 따라서 확실히 수정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윗 붉은 동그라미가 분황사, 아래 붉은 동그라미가 사천왕사, 오렌지색이 황룡사, 그리고 노란색이 대강 미탄사가 들어갈 자리입니다. 그리고 네모난 부분은 여러 저택지가 나오는 자리입니다.
또한 미탄사 바로 남쪽에 최치원의 집이 있고 그곳이 본피부 (삼국유사), 혹은 사량부 (삼국사기)라고 적혀있어, 이곳에서도 분명히 수많은 저택지가 나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기사 말미에 "조사단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미탄사지는 시굴 조사에 그치고 있어 아쉬움이 많다"면서 "황룡사의 전모 파악을 위해서라도 미탄사지는 신라 왕경 복원 계획 일환으로 전면 발굴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라고 전하고 있는데, 문화재청에서는 예산배정을 통해 이 영역에 대한 발굴계획을 세워야 할 듯 하군요.




2019 대표이글루_음악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4 대표이글루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