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나와 사나이의 어원, 금나라, 고려, 그리고 신라로의 어원여행 역사


예전에 흥미로워 저장해 둔 글중 새로 알게 된 사실과 묘한 접점을 발견해서 일단 정리해본다. 우리가 흔히 쓰는 '사나이'와 '가시나(가시내)'에 대한 어원을 설명하는 사료로 우선 이덕무의 [청장관전서]에 등장하는 '가시나'의 어원이다.

앙엽기7(盎葉記七)
가시아(假廝兒)

《금사(金史)》 후비전(后妃傳)에,
해릉(海陵 금 폐제(金廢帝) 완안량(完顔亮)을 말한다) 시대에 여러 비빈궁(妃嬪宮)에 있는 시녀(侍女)에게 모두 남자의 의관(衣冠)을 착용시키고 가시아라 불렀다.

하였는데, 우리나라 방언(方言)에는 남자를 사나해(斯那海)라 부르고 있으니, 사(斯) 자는 신(新) 자와 통용한다. 예를 들면, 신라(新羅)를 사로(斯盧)라 칭한 것과 같다양성 이씨(陽城李氏)의 조상에는 나해(那海)라는 이름을 가진 이가 있었고, 경상도에서는 여자를 가사나해(假斯那海)라고 부른다. 금 나라가 우리나라와 접경(接境)이므로 그들의 방언이 혹 우리의 방언과 비슷할 수도 있다. 즉 가시아와 가사나해는 그 음훈(音訓)이 서로 비슷하다는 것이다.

이 기록의 원전인 '금사'는 1343~44년에 완성된 여진족이 세운 금나라(1115~1234년)의 정사서이다. 후비전은 '열전'에 포함되어 있다. 즉 14세기의 이 기록에 비빈궁에 있는 금나라 시녀들에게 남자복장을 하게 하고 '가시아'라고 불렀다는 것이다. 청장관전서중 [앙엽기]에 나오는 기록으로 이 앙엽기는 이덕무가 북경에서 듣고 본 사실들을 얇은 책에 백과사전식으로 나열한 1780년의 저서이다.

재밌는 사실은 양성 이씨의 조상중 '나해'라는 사람이 있는데, 조선 방언중 '사나해 (지금의 사나이)'라는 말의 '나해'과 같은 한자를 쓰며, 18세기 당시 경상도방언은 가시나를 '가사나해'라고 불렀다는 것이다. 가사나해의 '가'는 거짓 가. 따라서, 거짓 '사나해' 즉 남자인 척 하는 여자 (남자복식을 한 여자와 일맥상통)라는 것이다. 또한 사와 신이란 글자는 통용하므로 '가시아'는 '가신아'로 부를수 있다는 것. 거꾸로 '가사나해'를 '가시나해'로 부를 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된다. 

이런 문맥에서 이덕무는 금나라의'가시아'(즉 후궁들의 남장 시녀들)을 경상도의 가짜 사나해 (가사나해)와 비슷한 어원으로 파악하며, 금나라와 한반도국가 (즉 금당대 고려)와의 방언교류를 추정하고 있다. 

참고로 여기 나오는 또다른 예인 양성이씨는 시조 이수광'(秀匡)이 '송나라'출신이다. 1040년대 즉 북송말기에 고려에 넘어온 사람으로, 아시다시피 북송은 금나라에게 쫓겨나 남송시대를 연 왕조이므로 '금나라'와 묘한 접점이 있다. 양성이씨의 시조 이수광의 족보기록은 다음과 같다: 

서기 1,040년대 송나라에서 特進金吾衛大將軍 上柱國(특진금오위대장군 상주국)의 爵位(작위)를 받으시고 고려에서 三重大匡輔國(삼중대광보국) 陽城君에 봉해짐으로써 득성(得姓)하였다. 秀匡은 송나라 태생으로 고려에 와 文宗朝(1,047~1,083)에 벼슬하여 屢次 契丹(거란)에 使臣으로 派遺되여 出衆한 인품과 剛柔兼全(강유겸전)한 外交術로 상호 이해를 잘 타일러 슬기롭게 설득무마하여 그들의 東侵野慾(동침야욕)을 封鎖(봉쇄) 善隣友好關係(선린우호관계)를 맺으므로써 우리나라를 晏然(안연)케한 공을 세워 定難功臣제일로 策勳(책훈)되었다. 또한 出將入相하고 덕망이 높아 당시 사람들이 당나라 郭子儀(곽자의)에 比하였다. 송나라에 변란이있어 고려에 救援을 청해오자 왕명으로 원정, 한달에 세 번 勝捷(승첩)을 거두매, 송나라 황제가 연회를 베풀고 친필로 "고려대신 이수광은 功冠天下요 名揚後世하리라"고 써주고 위의 벼슬을 내리니 당시 사람들이 모두 榮貴公子(영귀공자)라 칭송 하였다. 

여기보면 이수광선생은 11세기중반 거란에 사신으로 파견된 국제인사임을 알 수 있다. 이 시기의 거란이라면 역시 발해의 피지배층에서 벗어난 말갈 (거란)인들이 세운 요나라가 전연의 맹 (1004년)이후 전성기를 누리고 있던 시기이자 동시에 비지배층이던 여진족의 금 태조 완안아골타(金太祖 完顔阿骨打, 1068~1123년)이 들고 일어나서 망해가기 직전의 시기이다. 

흥미로운 사실은 앙엽집에 나오는 배경시대의 인물인 금나라 최초의 폐위황제인, 폐황제 해릉양왕 완안량(海陵煬王 完顔亮, 1122~1161년)은 남송시대의 송나라를 밥먹듯 공격하기 좋아했던 인물이란 점. 따라서 송나라가 여진의 금에게 공격받던 시점에 그가 고려로 넘어왔을, 귀화했을 가능성도 살펴볼 필요가 있는 듯 하다. 또한 역사적으로 확인된 사실은 이 완안량이라는 인물은 세상 둘째가라면 서러워 할 '호색가' (유부녀까지 다 취한)였다는 점이다. 이런 배경으로 보면 그가 '가시아'를 설치했을 가능성이 상당히 커보인다. 요는 양성이씨의 선조인 송나라인 이수광이 금의 '여진'과 자주 만났을 가능성이 여기저기 보인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 가시나의 어원을 자세히 풀어 쓴 좋은 블로그 글이 있었다 (가시나의 어원 링크). 이 글을 보면 가시나라는 말이 병자호란등에서 나왔다는 일설을 일축하며, 이미 석보상절등 15세기이전의 고어임을 자세히 설명해주고 있다. 여기까지만 보면 가시나 라는 말은 금나라 폐황제의 가시아라는 말이 고려의 북쪽과 교류에서 나왔을 가능성을 살필 수 있다. 하지만 경상도방언인 가사나해는 우연히 비슷한 단어로 어영부영 넘어가게 된다.

그런데 이 글중 묘한 부분이 후반에 지나가듯 등장한다.
=====

‘가시나’의 어원을 캐다가 어느 고승의 영상 법문에서 꽤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었다. 지난 해 봄에 입적하신 성수 스님(1923~2012)인데, 여러 법문에서 ‘가시나’의 유래를 강조하고 있다. 

“여자를 ‘가시나’라 부르게 된 것은 신라 선덕여왕 때부터였다. 선덕여왕이 원효대사, 의상대사, 자장대사 등 세 분의 큰스님을 불러 “삼국이 통일이 되려면 어떻게 하면 되느냐”고 여쭈자 의논 끝에 큰스님들이 ‘여자’를 ‘가신아(嫁信兒)’로 등장시키기로 했다. ‘가신아’는 원래 중국말(주: 즉 한자어)이다. (큰스님들이 규정한) ‘가신아’는 시집에 대한 믿음이 딱 서고 자기중심이 딱 잡히고 흔들리지 않는 여자를 말한다. 교육을 받아야지 아무나 가신아가 되는 것은 아니다. 처녀로서 대인을 낳아서 키울 수 있고, 영웅을 낳아서 키울 수 있고, 아이를 낳아 군자로 키울 수 있는 여자가 돼야 가신아다. 

할아버지들은 가신아를 (수소문해) 집안의 손자며느리로 데려왔고, 가문을 살리고 나라를 살리는 후손을 얻기 위해 손자며느리의 방문에 대인, 영웅, 군자의 초상화를 붙여놓고 그 방문 앞에서 절을 하며 빌었다는 이야기도 있다. 신라시대에는 가신아를 귀하게 여겨 험한 일을 시키지도 않았다. 이때는 여자(가신아)가 제일 큰 어른이었다. 가신아가 없어서 나라가 이 꼴이다.” <성수스님 법문종합> 

=====
이 '성수 스님'의 법문의 근거가 되는 원전까지 파고 들지 않아 아쉬운데 후일 한번 살펴볼 만 한 것 같다. 즉, 성수스님 법문에 따르면 통일 전 구신라시대에 원효등 대사들에게 선덕여왕이 자문을 구하자 '남자같이 씩씩하고 중심있는 여자들' 즉 '가신아(嫁信兒)'를 등장시키기를 권고했고 이때 이 말이 유래되었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처음 소개한 [앙엽집]의 금나라어 '가시아'와 18세기 경상도방언인 '가사나해' (가짜 남자)와 묘한 접점이 만들어진다. 참고로 가시아의 시廝는 '하인 시'이다.

또한 블로그이웃인 적륜님의 제보로 18세기 문헌인 이옥 (1760~1812년)의 [봉산문여]에도 가시나에 대한 기록이 있음을 알게 되었다. 봉산문여란 그가 문체반정 때문에 삼가[三嘉, 다른 이름은 봉성(鳳城)]현에 유배되어 그곳에 머무는 동안에 견문했던 것을 기록한 중요한 국어사료이다. 애초에 '문체반정'에 연루된 인물이니 우리 방언에 대한 관심은 남달랐을 것이다. 다음의 부분을 보자:
「방언」의 삼가현 방언: 아버지를 ‘아배씨(阿陪氏)’, 어머니를 ‘어매씨(御每氏)’, 할머니를 ‘할마씨(豁媽氏)’, 여자 아이를 ‘가산아(假山兒)' 중략.

더욱이 재미있는 것은 이옥도 방언에 대해 다음의 이야기를 하고 있다는 점. 
어떤 이가 말하였다. (방언의 발생이유는) “땅 때문이다. 땅 때문에 산골짜기의 말은 바닷가와 다르고, 바닷가의 말은 벌판과 다르고, 서울의 말은 시골과 다르며, 북방의 말은 여진(女眞)과 비슷하고, 남방의 말은 왜(倭)와 비슷하다. 폐는 목소리를 주로 하고 마음은 정(情)을 주로 하는 것인데, 그 땅에서 먹고, 그 땅에서 마시니, 어찌 그 소리를 땅에 따르지 않을 수 있겠는가?” 다른 이가 말했다. 

가산아라는 말은 금나라 단어인 '가시아'나 이덕무의 18세기 경상방언인 '가사나해' 혹은 신라어(추정) '가신아'와 달리 '어린' 소녀라는 연령대가 붙기는 하지만, 역시 가시나와 일맥상통하는 단어임에 틀림없다. 또한 '북방의 말은 여진과 비슷하고' 라는 말로, 금나라의 여진족과 우리 북방의 방언의 유사성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있다. 남방의 말이 왜와 비슷하다는 '지역성'을 강조한 내용으로 보자면 외려 이 가시나라는 경상도라는 남부지역과 금 (여진)과의 단어유사성은 더욱 더 그 관계를 역설적으로 강화시켜 줄 수도 있다 (7세기중엽인 선덕여왕때는 아직 북방까지 신라영토가 아니었다, 고구려가 버티고 있었다. 다만 그 고구려안에 여진의 일족인 말갈족이 포함되어 있었지만..). 

문체반정이 1792년이니 거의 18세기말엽의 기록으로, 이덕무의 1780년의 앙엽기와는 거의 동시대의 기록이다. 교차비교해보면 이덕무가 북경에서 동시대에 들은 기록이 '금나라말에 '가시아''가 있고 '경상방언에 '가사나해''가 있다는 것이었고, 거의 같은 시기에 (10여년뒤) 이옥이 지금의 경상남도 합천군에 속한 봉성에서 '가산아'라는 단어가 공존하고 있었음을 증명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경상도라고 불분명하게 이야기한 이덕무의 기록의 가사나해와 경상남도 합천군 일대의 방언인 '가산아'는 같은 시기 공존한 경상도 방언일 가능성이 보인다. 또한 두 기록 모두 '여진족'의 방언과 우리 방언의 비슷함을 이야기하고 있다 (물론 경상도는 남부지만 아니 오히려 남부였고 고구려란 존재가 있었기 때문에, 언급했듯 신라와의 관계도 한번 고찰해 볼 필요가 있다).

주지하다시피 현재 학계에서 아직 논란이 분분하지만, 금나라의 황제들의 조상은 신라에서 온 김함보라는 기록이 남아있다. 완안함보는 김함보라하지만 진짜로 신라인인지 불분명하며 그외 내세울 역사가 없었던 여진족이 망국이였던 신라를 이용해 내세웠다는 설이 강한 편이다. 참고로 이 금나라 시조인 완안 함보 (941~960년 재위, 즉 금 태조인 완안 아골타의 7대조)에 대한 기록은 다음과 같다. 그리고 완안 함보가 재위에 오르기 6년전인 935년 신라는 멸망한다.
[송막기문(松漠紀聞)]
女真酋長乃新羅人,號完顏氏。金主九代祖名龕福,追謚景元皇帝,號始祖,配曰明懿皇后。
여진 추장은 신라 사람이다. 중략.

[금사(金史) 세기(世紀) 1]
金之始祖諱函普,初從高麗來,年已六十余矣。兄阿古乃好佛,留高麗不肯從,曰:“後世子孙必有能相聚者,吾不能去也。”独与弟保活里俱。
금나라 시조 함보는 처음에 고려에서 왔는데 나이 이미 60여세였다. 형 아고내는 불교를 좋아해 뒤를 따르려 하지 않으며 고려에 잔류하면서 말하기를, "후세 자손들은 반드시 서로 모여 만나는 자가 있을 것이니 나는 가지 않겠다" 하여 함보는 보활리와 함께 갔다.
 중략.

재밌는 것은 이 송막기문은 저자 홍호(洪皓)가 금나라가 1129년 북송을 침공했을때 (1127 정강의 변) 포로가 된 송황제를 돌려받기 위한 외교임무를 띄고 갔다가 그곳에서 경험한 것을 기록한 것이라는 점이다. 이 시대... 어디서 언급하지 않았던가. 공교롭게도 맨 처음 등장하는 '가시아'를 만든 폐황제 해릉양왕 완안량이 남송을 공격했을때와 그리 멀지 않은 시대이다 (폐황제는 1149년, 즉 송막기문이 기록된 정확히 20년뒤에 침공한다). 

따라서 적어도 '가시아'라는 말은 홍호가 보고 들었던 시대로부터 거의 비슷하나 아주 약간 후대에 기록된 단어다. 여진추장은 신라사람이다라는 구절이 적힌 후 20년뒤에 금황제가 만든 '가시아'라는 제도가 등장하는 것이다. 또한 이 시대는 [앙엽기]에 언급된 '이수광' 즉 당시 고려로 귀화한 송나라인이자 양성 이씨(陽城李氏)의 시조가 고려로 귀화한 바로 그 동시대이기도 하다.

진짜사나해

사족으로 '사나이'라는 단어는 신라어 '가신아' 혹은 금나라어 '가시아'에서 가를 뺀 형태인지는 모르겠으나, 조선최초의 기록은 아래 글에서 잘 설명하듯 15세기 이전의 석보상절 (위 링크건 가시나의 어원에서도 석보상절은 등장함)에 나와 있다.


앙엽기의 저 기록은 그냥 흘려버리기에는 꽤 중요한 기록같아 보여 정리해 둔다.



핑백

덧글

  • 迪倫 2014/09/29 04:45 #

    참고로 18세기 문인 이옥은 "鳳城文餘"란 글에서 경상도 방언으로 여자아이는 가산아라고 한다(女子子曰假山兒)라고 "가산아"라고 기록해두었습니다.

    斯자가 新자와 통용된다는 말은 '사'자가 '새'라는 발음과 관련이 있지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있습니다. 왜냐하면 신라관련 기록들에서 사/새가 새로운의 의미도 있지만 나르는 새(혹은 닭)와도 연관이 있어보이기 때문입니다.아. 이건 가시나와는 무관한 옆으로 새는 이야기입니다만...
  • 역사관심 2014/09/29 05:52 #

    아 그런 기록도 있군요. 확실히 단어자체가 당대문인들에게 관심을 끌었나봅니다.

    사자 신자 새자 연관성도 따로 살펴볼만 하네요!
  • 역사관심 2014/09/29 06:16 #

    이 기록도 첨언해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迪倫 2014/09/29 06:34 #

    원자료는 이옥이 문체반정으로 임해 귀양을 가서 경상도의 방언들을 기록한 자료입니다. 재미있는 단어가 많이 나오는 편입니다!^^
  • 역사관심 2014/09/29 06:52 #

    현지의 당대기록이라.., 중요하네요! 역시 귀양 자료에 좋은게 많다는 (퍽)
  • Nocchii 2014/09/29 07:12 #

    " 나는 사나이
    낮에는 너만큼 따사로운 그런 사나이
    커피 식기도 전에 원샷 때리는 사나이
    밤이 오면 심장이 터져버리는 사나이
    그런 사나이
    빰빰빰빰빰빰 "

    .... 이 드립을 꼭 치고 싶었습니다 (..)
  • 역사관심 2014/09/29 07:28 #

    ㅋㅋㅋ 찰진 드립입니다...쿵덕쿵덕
  • 아니스 2014/09/30 11:35 #

    가시내가.. 가사내?인가.. 아무튼 남자가 아니다라는 뜻 이 어원이라고 들었는 데 역시 깊게.들어가면 복잡해 지는 것 이군요.
  • 역사관심 2014/09/30 15:52 #

    그렇죠. 가사내가 가 사나이의 의미어원인 건 맞는듯 합니다. 신기하게 여러 접점이 등장하구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