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건축 (2) 17세기 조선시대 개폐식 다리 (북새선은도의 해자 도개교) 한국의 사라진 건축

북새선은도(北塞宣恩圖) 길주과시(吉州科試) 라는 17세기중반 실사화가 있습니다. 

이 작품은 조선 중기의 화가 한시각(韓時覺, 1620년 ~ ?)이 함경북도 길주吉州에서 처음으로 시행된 북도별과를 기념해서, 1664년 함경도 함흥에서 열린 과거 급제자들의 시상식을 그린 기록화입니다.
북새선은도- 길주과시

그런데 이 그림에 아직까지 (필자가 알기로는) 아무도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는 아주 특이한 '장치'가 하나 있습니다. 이 장치는 필자가 그림을 유심히 보다가 이상하다는 느낌이 들어 찾아본 부분입니다. 그 부분을 조금 확대해 볼까요?
흐릿해서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 부분을 흑백으로 확대해 둔 사진이 있더군요. 바로 아래의 사진입니다.
그림의 '홍살문같은 기둥'부분과 밧줄을 잘 봐주세요. 이게 뭘까요? 조금 더 확대해 봅니다.
이제 잘 보입니다. 홍살문처럼 보이는 기둥을 중심으로 길주성안에 물레같은 밧줄을 감아들이는 장치가 연결되어 있고, 그것이 약간 ㅅ자로 굽은 작은 목교에 연결되어 있는 것이 확실히 보입니다. 

필자가 몰랐던 부분인데, 이런 '내천'이나 읍성의 '해자'를 (길주관아의 경우 해자인지는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연결하는 '도개교'(개폐식다리)가 조선시대에도 꽤 있었다고 하네요 (* 이감님, 남중생님, 무애자님의 정보). 이것이 유일한 그림인줄 알고 있었는데, 읍성에도 놓였었다고 합니다 (추후 여력이 되면 기록도 첨부해 봐야겠습니다). 현재 웅천읍성의 경우 이런 도개교를 복원했습니다. 이웃블로거 팬저님의 포스팅 사진인데, 글에 따르면 국내최초이자 유일한 복원인듯 보입니다 (사진출처 링크). 다만, 저런 물레로 감아들이는 시설은 되어 설치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 포스팅 후, 후속글로 읍성전문가이신 팬저님께서 이런 다리를 '조교(釣橋)'라고 부른다는 사실을 알려주셨습니다. 이 포스팅을 꼭 보시기 바랍니다. '낚을 조'에 '다리 교' 즉, 그림그대로 낚시하듯 감아올리는 다리를 뜻합니다. 이런 다리를 吊橋 (적교)라고 부르기도 하는 모양입니다. 적교란 것은 "두 쪽 언덕에 줄이나 쇠사슬을 건너지르고, 거기에 의지(依支)하여 매달아 놓은 다리 줄에는 와이어 로우프 또는 강철선(鋼鐵線) 묶음을 쓰는 다리", 즉 현대의 현수교의 개념입니다.


흥미로운 것은 한국인들의 뇌리에선 사라져버린 (아마도 그래서 위 웅천읍성의 조교도 제대로 감아올리는 형태구현을 못한듯 합니다), 이러한 조교의 형태가 중국에는 남아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팬저님이 소개하신 중국 시안성의 조교입니다. 정확히는 시안성을 통과하는 '영녕문永寧門'이라고 합니다. 시안성벽을 통과하는 네개의 문, 즉 장악문(长乐门), 안정문(安定门), 영녕문(永寧門)과 안원문(安遠門) 중 하나입니다. 즉, 그림의 저 홍살문같은 두 기둥은 조교를 끌어올리는 중간다리 역할을 하는 지렛대인 동시에, 성곽을 통과하는 상징적 문의 역할을 했던 것 같습니다.
이걸 이렇게 들어올립니다. 관광시설화가 되어있습니다. 시안성은 당대에 처음 건립되어 수차례 복구, 명초기에 현재의 기본형태가 완료되고, 그 후에도 지속적인 복원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성앞의 해자까지 완벽하게 복원한 모습, 왜 우리는 해자등 '물에 관한 문화재'를 못살리는 걸까요? 이렇게 떠다니는 용선에 관한 기록도 국내에 많습니다만, 그 경회루에조차 조각나룻배같은 걸 만들어뒀을 뿐입니다.


사실 이 '길주관아도'에서는 다리가 지나는 물이 마치 작은 '개천'처럼 묘사되어 있는데, 길주군의 관아터에 대해서는 현재 어떠한 사진도 넷상으로 제공되지 않고 있어 현재는 어떻게 되어있는지 궁금합니다. 그나마 찾을 수 있는 사진이 구글의 위성사진으로 길주역 부근을 통과하는 내천인데, 이 내천은 길주군을 전반적으로 감싸고 도는 것으로, 아마도 이 내천이 그림내의 다리가 있던 곳이 아닐까 합니다. 해자로 사용되었을 가능성도 보입니다.
오렌지 색부분입니다.
세계에서 아마 가장 유명한 개폐식 다리는 런던의 런던브릿지일겁니다. 하지만, 이렇게 작은 목교식 개폐교도 얼마든지 있지요 (사진은 프랑스 프로방스 지역 전통목교).
이 그림은 길주관아 앞에 있던 '조교' (수비형 개폐교)를 묘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길주군은 요즘 북한의 핵실험장이 되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참으로 답답한 시대이지요.

====
참고로 이분 (한시각)의 그림으로 필자가 아주 좋아하는 그림인 '삿갓을 쓴 자'에 대해 아마도 17세기 횡행하던 악인검술집단 '검계'를 그린 것이 아닐까 하고 추측한 글이 있었습니다 (그림은 보는 사람의 '관'에 따라 달라보이는데, 흔히 학계에서 이야기하는 여유로운 삿갓이 아닌, '살벌'한 느낌을 개인적으로 느끼는 그림입니다).

한시각 삿갓 쓴 자 (17세기)
=====

언제 소개할 기회가 있을지 모르니 이 기회에 현전하는 한시각의 다른 작품 '포대인물도' (개인소장이라 보기 힘든 작품들)도 소개합니다. 마음에 드는 화풍입니다.


핑백

  • 팬저의 국방여행 : 성문 앞에 매단 다리 조교(弔橋) 2015-01-07 18:44:26 #

    ... 역사관심님이 길주읍성에 관련된 글을 작성하시면서 조교(弔橋)를 언급하였습니다. 역사관심님이 발제한 17세기 조선시대 개폐식다리 글 보기 역사관심님이 글을 작성하시면서 최근에 복원한 웅천읍성의 조교(弔橋)에 관하여 언급을 하면서 조료를 감아올리는 시설이 보이지 않는다고 적어 ... more

  • 까마구둥지 : 또하나의 조선시대 개폐식 다리, 판교板橋 기록 (제주성 기록) 2015-03-17 11:05:58 #

    ... 과거 급제자들의 시상식을 그린 기록화인데 여기에 특이한 구조물이 등장하고 있는 것을 알아본 글이었습니다.17세기 조선시대 개폐식 다리 (북새선은도의 해자 도개교) 당시 블로그이웃이신 팬저님의 제보로 이런 다리를 '조교(釣橋)'라고 부른다는 사실과 함께 또한 ... more

덧글

  • 이 감 2015/01/06 21:48 # 삭제

    읍성문 앞 등의 해자의 다리를 도개교로 만드는 것은 조선에서도 특이한 일은 아니라고 합니다. 해자가 좁으면 건너편 육지쪽 다리끝을 들어올리는 일엽식으로 만들테고, 해자가 넓으면 이 다리처럼 교량의 가운데를 갈라 한쪽만 개폐되는 일엽식으로 만들거나 반대쪽 땅에도 장치를 설치해서 이엽식으로 만을었을 것입니다. 최근에 웅천읍성을 복원하면서 이런 방식의 다리도 설치해 놓았으니 참조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역사관심 2015/01/06 23:18 #

    그렇군요! 의외의 사실을 알았습니다. 이래서 '실물'이 있는 것이 중요하다는;;
    아마 한국에 도개교가 전통적으로 쓰였다는 걸 아는 일반대중은 거의 없을 거 같네요. 복원되고 있다니 기쁩니다 (글은 추후 손을 봐야겠습니다 ^^). 항상 감사합니다~!
  • 남중생 2015/01/06 22:18 #

    저도 안 그래도 정이오의 남해읍성 기문 때문에 읍성에 관심이 많이 생겨서 이것저것 찾아보다가 웅천읍성을 복원하면서 해자와 도개교를 짓는 것을 보고 꽤나 놀랐습니다. 윗 분께서 이미 말씀해주셨으니 저는 제가 읽은 팬저님의 포스팅을 링크만 합니다, http://panzercho.egloos.com/10805972)
  • 역사관심 2015/01/06 23:23 #

    아래 방어시설 예전에 짓는거 보고 웅천읍성이 역시 제대로구나 했었는데, 도개교까지 복원했군요. 저런 모양이었겠군요. 정보 감사합니다!
  • 無碍子 2015/01/06 22:51 #

    해자의 조교입니다.

  • 역사관심 2015/01/06 23:24 #

    감사합니다. 하도 생소한 물건이라 전혀 몰랐습니다. 최근 복원되고 있다니 정말 좋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