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전투승의 기상을 보여주는 고려불화 한점, 圓上周尊者 (1235년) 역사

고려승려군들의 맹렬한 기상에 대해 이런 이야기를 했었습니다.


승려 관선(冠宣)이 대부(큰 도끼)를 들고 나가 십여명의 머리를 벤다든가, 거란과 고려의 전쟁때 거란이 패한 것은 당시 전투승집단이던 재가화상(수원승도)무리때문이라든가 하던 류의 이야기였지요.

하지만, (항상 그러하듯) 이러한 용맹한 '모습'을 회화라든가 벽화라든가 하는 '구체적이고 가시적인 모습'으로 볼 수 없이 텍스트로만 상상해야 하는 아쉬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궁금증이랄까 갈증을 풀어주는 그림이 있어 나눕니다.

백문이 불여일견, 일단 그림을 보시지요.

圓上周尊者 (1235년, 국내개인소장)

이 그림은 본래는 일본 이미데츠 박물관 (出光 博物館)소장 이었는데 최근 한국개인소장 (부산의 일암관(日巖館)의 주인장)으로 바뀐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참고로 이미데츠 박물관은 도쿄에 소재지를 두고 있으며, 조선-고려의 작품이 꽤 많이 소장되어 있습니다 (홈페이지 링크). 

오백나한중 14점이 현전하는 고려불화중 하나입니다. 따라서 이 그림은 그중 하나인 '원상주존자'를 그린 것인데, 고려불화나 변상도 (뿐 아니라 다른 이웃국들의 불화가 그러하듯) 이러한 그림에는 그 시기의 자국문화의 색감이 담기기 마련입니다. 그런데 이 작품이 제작된 시기는 1235~1236년 사이. 바로 여몽전쟁기, 그 중에서도 황룡사가 불타는 등 가장 그 피해가 극심한 3차침입의 시기 (1235~1239년)였습니다. 

그런 맥락으로 이 그림을 다시 살펴보면 승려의 모습이 더 인상적이며 예사롭지 않게 보입니다. 그럼 1123년의 [고려도경]에 등장하는 전투승인 재가화상의 구체적 모습에 대해 다시한번 살펴볼까요.
=====

석씨(釋氏) 재가화상(在家和尙)

재가화상은 가사를 입지 않고 계율을 지키지 않으며, 흰 모시의 좁은 옷에 검정색 깁으로 허리를 묶고 맨발로 다니는데, 간혹 신발을 신은 자도 있다. 거처할 집을 자신이 만들며 아내를 얻고 자식을 기른다. 그들은 관청에서 기물을 져 나르고 도로를 쓸고 도랑을 치고 성과 집을 수축하는 일들에 다 종사한다. 

변경에 경보(警報)가 있으면 단결해서 나가는데 비록 달리는 데 익숙하지 않으나 자못 강하고 용감하다. 군대에 가게 되면 각자가 양식을 마련해 가기 때문에 나라의 경비를 소모하지 않고서 전쟁할 수 있게 된다. 듣기로는 중간에 거란이 고려인에게 패전한 것도 바로 이 무리들의 힘이었다고 한다. 그들은 사실 형벌을 받은 복역자들인데, 동이(東夷)들은 그들이 수염과 머리를 깎아 버렸기 때문에 화상이라는 이름을 붙인 것이다.

그러고 보니 수염을 깎은 것 같기도...

물론 검은 깁으로 허리를 묶었다는 표현등 세부부분에서는 다르지만, 상의를 벗어제치고 맹렬한 눈빛으로 어딘가를 쏘아보고 있는 근육질의 승려모습은 고려대의 승려모습을 그린 회화라는 점에서 당시 기록에 등장하는 전투승의 모습이나 기상을 '불화'형식을 빌어 표현했다고도 느껴지는 작풍입니다. 고려사에 나오듯 관선같이 '갑옷과 무기'를 든 전투승도 있었지만, 보병격인 승려집단은 이런 맹렬한 느낌이 아니었을까요? 

이 당시 고려는 강화도에 웅거하여 저항했고 부처의 힘을 빌어 난국을 타개하고자 '대장경'의 재조를 시작한 바로 그 시점이기도 합니다. 즉 '호국불교'의 기운이 어느때보다도 투철하던 시기가 바로 이 그림이 그려지던 시기죠. 그리고 바로 동시대 승려인 김윤후(金允候, ?∼1240년)가 1231년 1차 몽고침입때 처인성에서 승려 100명가량과 천민집단등을 이끌고 처절한 전투끝에 적장 살리타이를 죽입니다. 이 김윤후는 그후 5차 침입시인 1253년에도 충주성전투를 노비와 승려들을 이끌고 승리로 장식하기도 합니다. 바로 다음해인 1254년에는 홍지대사라는 승려가 또 다시 적장을 활로 죽입니다. 다시 한번 이야기하지만, 이러한 기록은 당시 고려승중 평소에 무예를 연마한 집단이 존재했음을 분명하게 보여줍니다.

사실 삼국~고려의 전투승려들은 국가를 위해서 싸운 용맹한 집단이기도 했지만, 일본의 소헤이처럼 고려말기가 되면 깡패짓을 일삼아 욕을 먹기도 합니다. 언젠가 그 부분도 다뤄볼 예정입니다.

참고로 관선이라든가, 재가화상, 혹은 항마군의 탄생등은 거의 대부분 이 그림에서 100년전인 1130년대의 기록들입니다. 하지만,김윤휴같이 항마군의 후예들은 바로 이 시기 1230년대에도 버젓이 활약을 펼치고 있었습니다. 

'불화'라는 테두리에만 가두어 두기에는 절대적인 회화부족에 시달리는 고려대의 경우, 수많은 고려불화들을 다시 살펴보고 응용할 가치와 필요성이 충분하다고 여겨집니다.


핑백

  • 까마구둥지 : 고려의 폭력 승려들- 만불향도 (그리고 조선중기의 당초 (땡추)) 2015-08-10 07:45:40 #

    ... 이야기도 쓴다고 이야기해놓고 이제서야 올립니다. 순서대로:악마를 물리치는 降魔軍, 고려 승려군의 힘(첨언) 大도끼를 멘 승려, 악마퇴치군 고려 항마군고려전투승의 기상을 보여주는 고려불화 한점 요즘 우리가 사극에서 흔히 보는 '장삼을 걸친 느긋한 모습'의 승려군은 사실 맞지 않는 연출로 보입니다. 유교의 억압을 받기 이전의 긴 역사 ... more

  • 까마구둥지 : 고려불화 해석중- 재가화상이 거의 맞는 느낌 2017-03-16 04:30:26 #

    ... 고려전투승의 기상을 보여주는 고려불화 한점, 圓上周尊者 (1235년)이라는 포스팅에서 아래의 개인소장 고려나한도가 아마도 재가화상을 그린 것이 아닐까 하는 추정을 해 본바 있습니다. 다음은 부분 발 ... more

덧글

  • 연성재거사 2015/04/29 08:14 #

    임용한 선생님께서 말씀하신 적이 있습니다만, 국가 입장에서는 사원이 가진 조직력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저런 승려 집단이 탄생했을 겁니다.
    애당초 사원이라는 시설의 특성상 자체적으로 무승을 길렀었고, 역驛이나 원院에 파견되는 스님들은 웬만한 무뢰배는 때려잡을 실력자들이었겠죠. (김윤후도 본래 원을 관리하던 승려였다고 들었습니다)
    물론 이런 승려들 중 간혹 전혀 종교인답지 않은(가정을 꾸렸다든가......;;;) 사람도 있었겠지만 말입니다. ^^;
  • 역사관심 2015/04/29 08:17 #

    말씀대로일 것 같습니다. 재가화상의 기록에서도 아내를 얻고 자식을 기른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으니; 그리고 '원래는 형벌을 받은 복역자들'인데 '머리와 수염을 밀어서 승려로' 알고 있다라는 고려당대의 루머를 담고 있는 저 고려도경의 기록에서도 느껴지듯 분명 보통의 수도승들과는 분위기가 많이 달랐던 집단 같습니다.^^;
  • 진냥 2015/04/29 09:10 #

    귀법사 승려의 난도 생각해보면...
    이번에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일본편 : 아스카, 나라]를 읽는데 실려 있는 사진 중 인왕상이 어찌나 몸짱 나이스 바디인지 감탄했습니다. 사실은 승려 중에서 모델을 뽑았다거나!
  • 역사관심 2015/04/29 23:19 #

    사실 일본쪽에 남아있는 사천왕상이나 인왕상의 힘있는 모습이 더 제 취향입니다 ^^ 아쉬운건 사천왕사등에 남아있는 양지스님의 작풍등을 보면 우리도 그로테스크하고 역동적인 작품이 삼국-통일신라-고려대에는 더 많았을 텐데, 많이 발견되면 좋겠습니다.
  • 길공구 2015/04/29 11:11 #

    오~ 귀중한 자료 잘 봤습니다.
    관선과 상숭의 모습을 보게 될 줄은 몰랐네요.ㅎㅎ
    감사합니다.^^
  • 역사관심 2015/04/29 23:20 #

    실제로 저런 느낌들이 아니었을까 싶어요 ^^
  • ㅇㅇ 2015/04/29 11:25 # 삭제

    이런 좋은 불화가 고국으로 돌아와서 참 다행입니다
  • 역사관심 2015/04/29 23:20 #

    동감입니다. 흔치 않은 경우인데 말이지요.
  • Scarlett 2015/04/29 11:44 #

    '고려말기가 되면 깡패짓을 일삼아 욕을 먹기도 합니다. ' 이 부분 흥미롭네요. 다음에 꼭 이에 관해 쓴 글을 볼 수 있길 바래봅니다^^
  • 역사관심 2015/04/29 23:20 #

    쓰려고 주제로 저장해둔글만 수백개;; 일만 벌이고 있습니다.
  • 존다리안 2015/04/29 15:08 #

    전시에는 용맹한 전사집단... 평시에는 잉여...ㅜㅜ

    어떤 의미에서는 쌈질 외에는 잘하는 것 없는
    사람들의 말로를 보는 것 같군요.
    (중세 기사나 일본 사무라이들은 영주나 관료로도 활동했건만....)
  • 역사관심 2015/04/29 23:21 #

    평화기가 되면 필요악에서 잉여악으로;;
  • 낙으네 2015/04/29 15:38 # 삭제

    나한상은 늙거나 상체는 마르고 배만 나오고, 천진난만하게 웃기만 하는 등 좀 희화화 하여 표현한 예가 많은데, 이 그림은 불심보다는 전투력(?)이 넘쳐 흐르는듯한 모습으로 묘사하여 흥미롭습니다.
  • 역사관심 2015/04/29 23:22 #

    그러게 말입니다. 예전에 어디선가 읽은 유홍준 선생의 글에서도 저 나한상의 경우 호국불교의 느낌이 강하다고 하셨더군요.
  • 봉래거북 2015/05/03 12:56 # 삭제

    나한의 이미지 변천(?)에는 시대적인 문제도 빼놓을 수 없겠죠. 불교가 흥성하던 고려 시대에는 기복적인 것 외에도 나한=석가 입멸 후 불법을 수호하고 중생들을 보호 지도하는 선배 수행자의 성격도 있겠지만 불교가 탄압받으면서 기복신앙적 성격이 강해진 조선조에 와서는 불교지식이 부족한 일반인들 입장에선 나한=기복의 대상 중 하나라는 시각이 강했을 테니까요.
    물론 나한의 엄한 이미지가 완전히 없어진 건 아니지만요. 지금도 사찰에서 나한불공 올리는 사람들을 보면 다른 불공을 올릴 때보다 준비와 계율을 따지는 데 철저한데, 그 이유가 나한불공은 중간에 조금이라도 실수가 있거나 준비가 부족하면 기도도 안 이루어지고 벌이 내린다고 하더군요. 설령 기도가 이루어져도 불보살께 올리는 불공은 복이 넉넉하게 오는데 나한불공은 말 그대로 일이 딱 해결되는 만큼만 오더라 하는 말이 있습니다.
  • 역사관심 2015/05/04 06:15 #

    좋은 지적이십니다. 나한불공에 대한 정보는 전혀 몰랐는데, 꽤 흥미롭네요. 호...
  • 비도승우 2015/05/16 14:17 # 삭제

    노지심 간지군요 ㅋ ㅋ 요즘으로 해석하면 조폭간지.
    덕분에 맨투맨 보병실전에서는 기선제압해도 한몫했을듯싶네요.
  • 역사관심 2015/05/18 02:39 #

    노지심이 드글드글하던 시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9 대표이글루_음악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4 대표이글루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