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대문의 아가리 요괴 (거구귀 巨口鬼) 설화 야담 지괴류

조선전기 경복궁에는 이런 기이한 이야기가 전합니다.

大東奇聞

신숙주(1417-1475)의 본관은 고령, 자는 범옹, 호는 보한재이다. 세종 20년(1438)에 진사시에 장원하고, 그 이듬해에 문과에 합격하였다. 세종 29년 중시에 합격한 뒤 서장관으로서 일본에 갔다. 일본 사람들은 신숙주의 명성을 이미 알고 있었으므로 시를 지어 달라고 찾아오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들은 모두 신숙주의 시에 대하여 경탄해마지 않았다. 이런 일이 있은 후로 일본 사람들은 우리 나라 사신이 일본에 갈 적마다 반드시 신숙주의 안부를 물었다고 한다. 세조 6년(1460)에 강원, 함길도 절도사가 되어 국경 지방에 깊이 들어간 적이 있는데 오랑캐들이 밤에 공격해 와서 영내가 매우 소란하였다. 그러나 신숙주는 꼼짝도 않고 누워서 막료를 불러 자기가 지은 시를 받아 쓰게 하였다. 병사들은 그때서야 안정을 되찾고 차분하게 대처할 수가 있었다.

신숙주가 젊었을 적에 경복궁 정시에 응시하러 갔는데 이른 새벽에 커다란 괴물이 입을 쩍 벌리고 대궐 문 앞에 있어서 모든 응시생들이 다 그 입을 통해 들어갔다. 이때 신숙주는 눈을 부릅뜨고 당당히 서서 그 괴물을 응시하였다. 그때 푸른 옷을 입은 동자 하나가 신숙주의 옷소매를 잡고 물었다.

"공은 저 입을 벌리고 있는 괴물을 보았소? 그것은 내가 조화로써 만들어낸 괴물이니 공은 잘 간직하시오"
"너는 누구냐?"
"나도 사람이오. 공이 앞으로 귀한 재상이 될 것을 알고 평생토록 따라다니면서 행동을 함께 하려고 하오"
조선감로탱화 (위는 중간부분 확대)

신숙주는 그 괴물과 함께 집에 돌아왔는데, 그 괴물은 다른 사람의 눈에는 보이지 않았다. 신숙주가 앉으나 누우나 항상 함께 하고 곁을 떠나지 않았다. 밥을 먹을 때 그에게 자기의 밥을 나누어주면 씹는 소리는 들렸지만 밥그릇은 줄지 않았다. 그 괴물은 신숙주의 집안에 일어날 모든 일과 과거의 합격 여부를 신숙주에게 미리 다 알려주었다. 신숙주가 사신으로 일본에 갈 적에 이 괴물을 시켜서 먼저 뱃길의 깊고 얕음과 거리를 알아 오도록 시켰기 때문에 신숙주는 먼 뱃길을 무사히 다녀올 수 있었다. 신숙주는 죽기 전에 자손들에게 유언을 남겨 부탁하였다.

"내가 죽더라도 이 괴물에게 따로 제사를 차려 주어라"

그 자손들은 신숙주의 유언에 따라 신숙주의 제삿날이면 반드시 따로 한 상을 차려서 괴물에게 제사지냈다고 한다. 신숙주 생시에 세조는 늘 말하였다. "환공과 관중, 한고조와 장량, 당태종과 위징의 관계는 나와 숙주의 관계와 같다". 세조 3년에 영의정에 이르고 시호는 문충이다. 성종묘에 배향하였다.
=====

강효석이 조선시대의 여러 문헌들을 참조하여 엮었으며 윤영구, 이종일이 교정하여 1926년 한양서원에서 출간된 [대동기문]에 실려 있는 이야기입니다. 조선시대 500년, 즉 태조의 배극렴부터 민영환까지 700명에 대한 뒷 이야기가 전하는 귀한 저서입니다. 따라서, 본 기담이 조선후기에 만들어졌을 가능성도 있지만, 어찌됐든 민간에 떠도는 구전기담이 실린 것으로 보아, 원래부터 전하던 이야기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지요.

조선전기의 유학자인 신숙주(申叔舟, 1417~1475년)에게 이런 이야기가 붙는 걸 보면, 교조화되기 전의 조선전기 사회의 분위기가 엿보이기도 하는 흥미로운 이야기입니다. 1438년 장원급제하니 적어도 그전의 이야기겠죠.

물론 '대문자체가 괴물입'이라는 형상은  문화컨텐츠로 활용될 수 있는 매우 좋은 소재이기도 합니다.

=====
사족: 예전에 블로그이웃이신 이선생의 신화도서관에서 이미 다룬바가 있군요.


핑백

  • 까마구둥지 : 괴력난신 타파역사의 흥미로운 흐름 (시대별 분위기) 2018-06-21 02:57:23 #

    ... 대문의 '거구귀'를 통해 과거에 급제한 조선전기의 대표적 유학자인 신숙주(申叔舟, 1417~1475년)와는 정신세계가 완연히 달랐을 것입니다. 경복궁 대문의 아가리 요괴 (거구귀 巨口鬼) 신숙주(1417-1475)의 본관은 고령, 자는 범옹, 호는 보한재이다. 세종 20년(1438)에 진사시에 장원하고, 그 이듬해에 문과에 합격하였다. 중략 ... more

덧글

  • 이선생 2015/05/22 13:20 #

    신숙주와 거구귀의 이야기는 배신의 왕 신숙주의 떨어진 위상을 회복시켜주려고 만든 이야기로 보입니다.
  • 역사관심 2015/05/22 13:49 #

    그런 해석도 가능하겠군요. 어떤 글에선 과거의 힘든 과정을 메타포로 이용했다고도 하덕군요. 교훈을 떠나 그 생김새로 참 매력적입니다.
  • 존다리안 2015/05/22 20:13 #

    거구귀 보니 은근히 귀여운 캐릭터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 역사관심 2015/05/22 22:33 #

    누가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귀여운 녀석에서 그로테스크한 녀석까지 활용폭이 커보여요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9 대표이글루_음악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4 대표이글루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