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이발관- 의외의 사실 (가장 보통의 존재, 2008) 음악

요즘의 혁오를 듣고 있자면 자연스레 떠오르는 명 밴드. 언니네 이발관.
영향을 준듯하면서도 독창적인 혁오지만, 기타부분을 듣고 있으면 멋진 선배인 언니네의 느낌이 가끔 들곤 한다.

그나저나 언제나 나올런지. 항상 그렇듯 출산만큼 힘든 그들의 새 앨범.

언니네 이발관- 의외의 사실 (2008년) -특히 요즘의 청춘들에게 절절할 가사...


난 여기에 있다. 하지만 이 곳의 모든게 나와는 상관이 없어.
이제 깨달았지. 이 거리에서 내 몫은 조금도 없다는 것을.

어떻게 그렇게 소중했던 것이 이렇게 버려질 수 있나.
누군가에게 내 맘을 털어놔도 답답한 기분이 가시질 않네.

시들어 가고 있다.
숨소리조차 먼지가 되어간다.

난 더는 여기에 있을 수가 없어. 어디든지 뛰쳐 가야만 했지.
누군가와 만나 밤을 지새워도 초라한 기분이 가시질 않네.

알 수 없는 세상이 나에게 너는 아무도 아니라고.
믿을 수 없는 말을 나에게 해봐도
난 절대로 믿을 수 없어. 인정할 수가 없네.

나는 미로 속을 겁도 없이 혼자 걷고 있다.
마치 유령 처럼..

알 수 없어 왜 너는 나에게 이제 아무도 아니라고
믿을 수 없는 말이 나에게 사무쳐 오네

난 여기에 있다. 여기에 있어. 너는 볼 수 없겠지만
잊을 수 없다. 잊을 수 없어. 그말 하던 날의 너를

아름다운 세상이 나에게
너는 아무도 아니라고
믿을 수 없는 말이 나에게 사무쳐 오네. 





2019 대표이글루_음악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4 대표이글루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