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두소년(保寧少年)과 경회루의 두 소년 설화 야담 지괴류

김소년과 대도둑이라는 한국의 설화가 있습니다 (이선생 블로그글 링크). 여기서도 보면 '두 소년'이 합심해서 원수에게 복수를 하는 내용인데, 이 두 이야기에서도 '두 소년'이 등장하며 또한 첫 이야기에서는 역시 '복수'를 하는 내용도 나옵니다.

첫 번째 이야기는 '보령소년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조선후기 실학자인 홍대용(洪大容, 1731~ 1783년)이 직접 쓴 [담헌서]에 나오는 기담입니다.
=====

담헌서 보유(補遺)
보령 소년의 이야기[保寧少年事]

유모(柳某)란 자는 천성이 순박하여 함부로 말하지 않는 자다. 일찍이 그가 보령(保寧) 땅에 가다가 날이 저물어 길을 잃게 되었다. 얼마 동안 수십 리쯤 들어가니 푸른 절벽이 깎아지른 듯하고 골짜구니는 깊숙한데 산길은 풀이 우거져서 갈 바를 모르게 되었다. 할 수 없이 말에 내려서 방황하는데 갑자기 언덕 위에서 사람 소리가 나는 것을 듣고는 덩굴을 잡고 올라갔다. 

두어 칸 초가집이 있는데 소나무와 대가 우거져 있고, 그 중간에 한 소년이 초립(草笠)에다 남포(藍袍)차림으로 섰는데 얼굴모습이 준수하였다. 그는 문에 기대어 서서 무언가 생각하듯 허공을 응시하다가 손님이 오는 것을 보고 바삐 마루에 내려와 영접하는데 범절이 매우 공손하였다. 유(柳)는 마음으로 이상하게 여겨 말을 거니 그 말솜씨가 유창할 뿐 아니라, 풍도(風度)도 보통에 뛰어났다. 조금 후에 저녁 식사를 내왔는데 수륙의 진미(珍味)가 가득하였다.

“산중에서 이런 진미를 어떻게 얻었는가?” 
라고 물으니, 소년은 웃기만 하고 대답하지 않으므로, 유는 더욱 놀래고 이상스럽게 여겼다. 밤이 깊어지자 누가 부르는 소리가 들리는데 멀리서부터 차츰 가까워졌다. 소년은 말하기를,
“손님은 조금 기다려 주시오. 내가 어떤 사람과 약속이 있으니, 잠깐 만나고 오겠습니다.”
하고, 드디어 소매를 떨치고 나는 듯이 가버렸다. 
유가 창틈으로 엿보니, 소년을 부르던 자 또한 소년인데 두 사람은 의관(衣冠) 또한 같아서 구별이 없었다. 서로 손을 끌고 가는데 높은 언덕과 험한 벌판을 평지처럼 달려가는 것이었다. 유는 어떻게 놀랬는지 잠을 이루지 못하다가 갑자기 벽장문을 보니 자물쇠가 잠그어지지 않았다. 곧 열어 보니 뒤 시렁에 묵은 서책들이 있는데 모두 병법(兵法)에 대한 것이었다. 또 기러기 털[雁毛]이 두어 상자 있었고 벽 위에는 한 흑장의(黑長衣)가 걸렸을 뿐, 다른 것은 없었다. 유는 더욱 의심하고 괴이하게 생각하였다.

얼마 후에 소년이 돌아왔는데 얼굴빛을 변하면서 말하기를, “내가 처음에는 자네를 좋은 사람으로 여겼는데, 어찌해서 내가 없는 틈을 타서 남의 서책을 훔쳐보았느냐? 자네가 나를 속일 셈인가?”하였다. 

유는 속일 수 없음을 알고 곧 사과한 다음 또 묻기를, “그대는 반드시 세상을 피하는 이인(異人)이다. 병서(兵書)는 진실로 그대가 읽는다 할지라도 흑의(黑衣)와 기러기 털[雁毛]은 장차 무엇에 쓰려는가?”
라고 하니, 소년은 대답하기를, “나는 이미 자네가 말이 헤픈 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 내가 조금 시험해 보일 터이니 구경하라.”

하고, 드디어 기러기 털[雁毛]을 꺼내서 방안에 흩은 다음, 흑의를 입고 몇 바퀴를 질주하며 돌았으나 기러기털은 한 개도 움직이지 않았으니, 대개 그는 달리는데 익숙했기 때문이었다. 유는 아주 기이하게 여기고 이어 그가 소년과 함께 갔던 내용을 물어 보니, 소년은 대답하기를,

“아까 왔던 소년의 원수가 고성(固城) 지방에 있는데 그 사람됨이 사나울 뿐더러 또 있는 곳을 몰랐다가 오늘밤에야 마침 집에 있다는 소문을 들은 까닭에 함께 가서 죽였다.” 하였다. 

유는 속으로 ‘보령에서 고성까지는 거의 천리가 되는데 잠깐 동안에 갔다 오다니 나는 새도 그만큼 빠를 수 없다.’고 생각하고 탄복을 하였다. 그와 더불어 아침까지 이야기하다가 드디어 작별했는데, 소년은 신신 당부하기를, “자네가 만약 나의 말을 세상에 퍼뜨린다면 나는 반드시 자네의 일족을 다 없애버릴 것이니, 자네는 조심하라.”

하였다. 유는 그렇게 하마고 하고 길가에 풀을 맺아 그곳을 표시하였다가 한 달쯤 뒤에 다시 찾아갔으나 끝내 만나지 못했다. 그러나 두려워서 평생토록 감히 말을 못하다가 죽음에 임해서야 그의 아들에게 말하기를,
“내가 지금 죽으니 이인(異人)은 끝내 세상에 전해질 수 없다.”
하였다. 유씨는 죽고 세상엔 그 이야기가 전해져 모두들 이상하게 여겼다.

아아! 소년이야말로 이인(異人)이라 할 수 있다. 부(富)와 귀(貴)는 사람마다의 욕망이거늘 그같은 재주로서 홀로 초연히 심산궁곡에 몸을 숨겼도다. 만약 부귀(富貴)를 뜬구름 같이 생각지 않는 자라면 어찌 능히 저럴 수 있으랴? 부자(夫子)께서 이른바, ‘남이 알아 주지 않아도 노여워하지 않는다.’는 그런 자가 아닌가? 그러나 칼로 사람을 찔러 죽인 섭정(聶政)은 주 선생(朱先生)에게 도둑이라는 꾸지람을 당했던 것이다. 소년은 또한 섭정 같은 협객(俠客) 따위라 할 수 있겠는가? 아니면 나이 젊고 의기(義氣) 있는 그로서 또한 어쩔 수 없는 바가 있었기 때문인가? 만약 글을 오래 읽어 날카로운 혈기를 없애버렸더라면 다시 이런 짓을 하지 않았을지 누가 알겠는가? 이러한 자야말로 도(道)를 품고 숨어 살면서 때를 기다리는 자일 터인데, 때를 만나지 못하고 죽음이 애석하다. 암혈(巖穴)에 숨은 선비로서 이와 같은 자의 수가 세상에 어찌 적겠는가? 문왕(文王)이 있은 다음이라야 태공(太公)이 있고, 소열(昭烈)이 있은 다음이라야 제갈(諸葛)이 있는 법인데 문왕과 소열이 없는 세상인데도 ‘세상에 태공도 제갈도 없다.’고 말하는 자 또한 허망한 사람일진저.
=====

이 이야기는 18세기의 것으로 이미 성리학이 교조화된 17세기 이후에 쓰여진 (즉 아래 소개하는 홍길동의 시대와는 또다른) 꽤 드문 도가적 기담이라 할 수 있습니다.

소년의 복장은 이러한 초립에 남포, 즉 청색 옷을 입은 준수한 외모 모습으로 거의 홍길동같은 느낌이죠. 그리고 다른 한 명의 소년 역시 완벽히 똑같은 의관으로 구별조차 안되는 모습입니다. 
남포는 이런 계통의 남색의 옷을 말합니다.

이 둘이 손님인 주인공 유씨를 버려두고 보령에서 고성까지 하룻밤에 다녀오는 부분은 이야기의 하이라이트.
이렇게 먼 거리를 약 몇시간만에 왕복

그럼 볼 일이 무엇이냐, 한 소년의 복수를 위해 둘이 달려가서 살인을 하고 온 것입니다. 이 소년들은 무서운 성품으로 이야기의 화자인 유씨에게 죽을때까지 자신들의 존재를 알리면 죽이겠다는 협박을 합니다. 그래서 유씨는 죽을 때가 되서야 이 기담을 후손들에게 전한다는 이야기.

더 흥미로운 것은 중간에 흑의, 즉 검은 옷,을 입고 방안을 맹렬하게 질주하는데 방안에 가득한 기러기털가 한 오라기도 움직이지 않았다는 점. 보령-고령간을 돌파한 비법은 아마도 그 '축지법'이 아닐까요.

다음은 역시 두 소년이 등장하는 기담으로 그 유명한 허균(許筠, 1569~ 1618년)이 쓴 '장생전'에 등장하는 모습입니다 (이 소년들이 150년후에 나오는 저 소년들은 아닐까요?)

=====
성소부부고(惺所覆瓿藁)
장생전(蔣生傳)

장생(蔣生)이란 사람은 어떠한 내력을 지닌 사람인 줄을 알 수가 없었다. 

기축년(1589, 선조 22) 무렵에 서울에 왕래하며 걸식하면서 살아갔다. 그의 이름을 물으면 자기 역시 알지 못한다 하였고, 그의 아버지나 할아버지가 거주했던 곳을 물으면, “아버지는 밀양(密陽)의 좌수(座首)였는데 내가 태어난 후 세 살이 되어 어머니가 돌아가시자 아버지께서 비첩(婢妾)의 속임수에 빠져 나를 농장(農莊) 종의 집으로 쫓아냈소. 15세에 종이 상민(常民)의 딸에게 장가들게 해주어 몇 해를 살다가 아내가 죽자 떠돌아 다니며 호남(湖南)과 호서(湖西)의 수십 고을에 이르렀고 이제 서울까지 왔소.” 하였다.

그의 용모는 매우 우아하고 수려했으며 미목(眉目)도 그린 듯이 고왔다. 담소(談笑)를 잘하여 막힘이 없었고 더욱 노래를 잘 불렀으니 노래 소리가 처절하여 사람들을 감동시키곤 했었다. 늘 자주색 비단으로 된 겹옷[裌衣]을 입고 다녔는데, 추울 때나 더울 때에도 갈아 입는 적이 없었다.

창녀(倡女)나 기생들 집에도 다니지 않는 곳이 없어 잘 알고 지냈으며, 술만 있으면 곧바로 자기가 떠다가 잔뜩 마시고는 노래를 불러 아주 즐겁게 해주고는 떠나가 버렸다. 어느 때는 술이 한창 취하면 맹인ㆍ점쟁이ㆍ술취한 무당ㆍ게으른 선비ㆍ소박맞은 여인ㆍ걸인ㆍ노파들이 하는 짓을 흉내냈으니 하는 짓마다 아주 똑같이 해댔었다. 또 가면을 쓰고 열심히 십팔나한(十八羅漢)을 흉내 내면 꼭 같지 않은 경우가 없었다. 또 입을 찡그려서 피리ㆍ거문고ㆍ비파ㆍ기러기ㆍ고니ㆍ무수리ㆍ집오리ㆍ갈매기ㆍ학(鶴) 등의 소리를 내는데, 진짜와 가짜임을 구별하기 어렵게 하였다. 밤에 닭우는 소리ㆍ개 짖는 소리를 내면 이웃 개나 닭이 모두 울고 짓어대는 지경이었다. (주: 주인공인 장생은 16세기의 마임과 표정연기, 그리고 동물소리 모성까지 거의 달인수준이었군요).

아침이면 밖으로 나와 거리나 저자에서 구걸을 했으니, 하룻동안에 얻는 것이 거의 서너 말[斗]이었다. 몇 되[升]쯤 끓여 먹고 나면 다른 거지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그래서 밖으로만 나오면 뭇 거지 아이들이 뒤를 따랐다. 다음날에도 또 그와 같이 해버리니 사람들은 그가 하는 짓을 헤아릴 수 없었다.

전에 악공(樂工) 이한(李漢)이라는 사람 집에서 더부살이한 적이 있었다. 머리를 쌍갈래로 땋은 계집이 호금(胡琴)을 배우느라 조석으로 만나므로 서로 친숙하였다. 하루는 구슬로 이어진 자주빛 봉미(鳳尾 머리에 꽂는 노리개)를 잃어버리고 있는 곳을 모른다고 하였다. 

연유를 들어 보니, 아침에 길 위에서 오다가 준수한 소년이 있기에 웃으며 농을 붙이고 몸이 닿고 스치더니 이내 봉미가 보이지 않더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애처롭게 울기를 그치지 않더란다. 그래서 장생은, “우습구나. 어린 것들이 감히 그런 짓을 하다니. 아가씨야 울지 마라. 저녁이면 반드시 내 소매 속에 넣어 오겠다.” 하고는, 훌쩍 나가버렸다.

저녁이 되자 계집아이를 불러내어 따라오게 하고서는, 서쪽 거리 곁 경복궁(景福宮) 서쪽 담장을 따라 신호문(神虎門)의 모퉁이에 이르렀다. 계집의 허리를 큰 띠로 묶어 왼쪽 어깨에 들쳐매고 풀쩍 뛰어, 몇 겹으로 겹친 문으로 날아서 들어갔다. 한창 어두울 때여서 길도 분간할 수 없었지만 급히 경회루(慶會樓) 위로 올라가니 두 소년이 있었다. 촛불을 들고 마중나와 서로 보며 껄걸 웃어대었다. 그러더니 상량 위의 뚫어진 구멍에서 금구슬ㆍ비단ㆍ명주가 무척 많이 나왔다. 계집이 잃어버린 봉미 또한 있었다.

소년들이 그걸 돌려주자 장생(蔣生)은, “두 아우는 행동거지를 삼가서 세상 사람들이 우리들의 종적을 보지 못하도록 하게나.” 하였다. 그런 뒤에 끌고 다시 날아서 북쪽 성(城)으로 나와 그의 집으로 돌려보냈다. 계집은 다음날 밝기 전에 이씨(李氏)의 집으로 가서 감사의 말을 하려 했더니 술이 취해 누워 있으며 코를 쿨쿨 골고 있었고, 사람들 또한 밤에 외출했던 일을 알지 못하고 있었다.

임진년(1592, 선조25) 4월 초하룻날 값을 뒤에 주기로 하고 술 몇 말[斗]을 사와, 아주 취해서는 길을 가로 막으며 춤을 추고 노래 부르기를 그치지 않다가는 거의 밤이 되어 수표교(水標橋) 위에서 넘어졌다. 다음날 해뜬 지 늦어서야 사람들이 그를 발견했는데, 죽은 지가 이미 오래 되었었다. 시체가 부패하여 벌레가 되더니 모두 날개가 돋아 전부 날아가 버려 하룻밤에 다 없어지고 오직 옷과 버선만이 남아 있었다.

무인(武人) 홍세희(洪世熹)라는 사람은 연화방(蓮花坊)에서 살았으니, 장생(蔣生)과 친하게 지냈었다. 4월에 이일(李鎰)을 따라 왜적을 방어했었다. 조령(鳥嶺)에 이르렀을 때 장생을 만났다. 그는 짚신을 신고 지팡이를 끌면서 손을 붙잡고는 무척 기뻐하면서, “나는 사실 죽지 않았소. 바다 동쪽으로 향하여 한 나라를 찾아 떠나버렸소.” 하더란다. 그러면서, “그대는 지금 죽을 나이가 아니오. 병화(兵禍)가 있으면 높은 곳의 숲으로 향해 가고, 물에는 들어가지 마시오. 정유년에는 삼가고 남쪽으로는 오지는 마시오. 혹 공사(公事)의 주관한 일이 있더라도 산성(山城)으로 오르진 마시오.” 하고는 말을 끝마치자 날아서 가버리니 잠깐 사이에 있는 곳을 알 수 없더란다.

홍세희는 과연 탄금대(彈琴臺)의 전투에서 그가 해 준 말을 기억해 내서 산 위로 달아나 죽음을 면할 수 있었다. 정유년(1597, 선조30) 7월에 금군(禁軍)으로 숙직을 할 때, 오리(梧里 이원익(李元翼)) 정승에게 임금의 교지(敎旨)를 전해 주느라 그가 경계해 준 것을 모두 잊었었다. 돌아오면서 성주(星州)에 이르러 적군의 추격을 당하자, 황석성(黃石城)이 전쟁 준비가 잘 되어 있다 함을 듣고는 급히 달려갔는데, 성(城)이 함락되자 함께 죽고 말았다.

내가 젊은 시절에 협사(俠士)들과 친하게 지냈고, 그와도 해학(諧謔)을 걸 정도로 아주 친하게 지냈던 탓으로 그의 잡기놀이를 모두 구경하였다. 슬프다, 그는 신(神)이었거나 아니면 옛날에 말하던 검선(劍仙)과 같은 부류가 아니랴!
=====

허균이 쓰고 '**전'이라고 이름이 붙은 이야기지만, 이 장생전은 엄연히 역사적인 사실을 전하는 이야기로, 실존인물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1592년에 수표교에서 죽어 그 시체는 날개달린 벌레가 되어 하룻밤만에 다 날아가버렸다는 이야기가  나오지만 역시 생몰년대도 확실하죠 (하지만 임진왜란중에 조령에서 다시 목격, 죽지 않았다는 후일담 -_-).

여기 나오는 이 장생은 역시 전우치류의 도인으로 임진왜란 직전 도가적 분위기가 아직 살아있던 당시 조선의 사회를 간접적으로 잘 보여주는 인물입니다. 이야기중간에 그가 한 소녀의 노리개를 강탈해간 두 소년에게서 다시 노리개를 받아내주는 에피소드가 나오죠. 흥미로운 것은 이 두 소년이 가져간 노리개를 숨겨둔 장소가, 불타기 전의 경복궁 경회루의 천장의 상량부분이었다는 것. 

보통 상량이라 함은 처마 도리와 중도리를 걸고 마지막으로 마룻대를 올릴 때 그 행위를 말합니다. 이 의식을 상량식이라고 하며 마룻대를 올릴 때는 떡, 술, 돼지머리, 북어, 백지 등으로 새로 짓는 건물에 재난이 없도록 지신(地神)과 택신(宅神)에게 제사 지내고, 상량문을 써서 올려놓은 다음 모두 모여 축연을 베풉니다.

따라서 상량위의 뚫어진 구멍에서 보물들이 쏟아져 나온다는 장면은 아래 그림의 저 마룻대 윗부분에서 보석들이 나왔다는 이야기 같습니다. 조선전기 경회루의 상량부분에 저런 보물들을 숨겨둔 이 두 소년은 당연히 기인들입니다. 장생도 알던 인물들로 '아우들은 돌아다니지 말고, 세상사람들에게 모습을 보이지 말게'라는 충고를 하고 있죠 (후배입니다 후배).

이야기 자체로 훌륭한 컨텐츠가 될 수 있는 흥미로운 두 소년들의 이야기들입니다.

한 가지, 한국 건축사적으로 이해가 안되는 한 단어는 두 번째 이야기에 장생이 소녀를 들처업고 뛰어 넘었다는 "신호문(神虎門)". 경복궁에는 이런 문 이름이 없습니다. 과연 전기 경복궁에는 이런 문이 있었을까요?



덧글

  • Scarlett 2015/08/15 12:11 #

    와! 너무 재미있게 잘 읽었어요. 이런 기인같은 두 소년이 나오는 종류의 얘기는 있는줄도 몰랐는데 여러가지 설화가 있는 걸 보몬 당대에 꽤 유행했던 야담 스타일인가 보네요.
  • 역사관심 2015/08/15 12:38 #

    감사합니다. 듀오의 시대였달까요...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