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데스- 성전 (Holy war) (2010 Rust in piece 라이브) 음악

이게 과연 한국나이 50세 뮤지션의 라이브란 말인가.

역대 최고의 스래쉬메탈 앨범중 아마도 톱을 다툴 메가데스의 [Rust in piece] 발매 20주년을 맞아 본 앨범의 전곡을 당시 느낌 그대로 변형없이 연주한 2010년의 라이브다. 사실 이런 기획은 예전 필자가 오래전 제안해본 다음의 글의 내용과 완전히 맞아 떨어지는 모범적인 예가 될 것 같다.

그야말로 노병은 죽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는 Killing 라이브. 메가데스의 행보는 모든 락밴드의 모범이 되고 있다. 락팬이라면 이미 클래식인 메가데스의 명곡, Holy War...연주장면인데, 특히 후반부의 폭풍같은 몰아치기가 전성기보다 더 강렬하게 묘사되고 있어 혼을 빼놓는다. 

Megadeth - Holy Wars...The Punishment Due (Live at the Hollywood Palladium 2010)


"Holy Wars...The Punishment Due"

Brother will kill brother
Spilling blood across the land
Killing for religion
Something I don't understand

Fools like me, who cross the sea
And come to foreign lands
Ask the sheep, for their beliefs
Do you kill on God's command?

A country that's divided
Surely will not stand
My past erased, no more disgrace
No foolish naive stand

The end is near, it's crystal clear
Part of the master plan
Don't look now to Israel
It might be in your homelands

Holy wars

Upon my podium, as the
Know it all scholar
Down in my seat of judgement
Gavel's bang, uphold the law
Up on my soapbox, a leader
Out to change the world
Down in my pulpit as the holier
Than-thou-could-be-messenger of God

Wage the war on organized crime
Sneak attacks, repel down the rocks
Behind the lines
Some people risk to employ me
Some people live to destroy me
Either way they die.

They killed my wife, and my baby
With hopes to enslave me
First mistake...last mistake!
Paid by the alliance, to slay all the giants
Next mistake...no more mistakes!

Fill the cracks in, with judicial granite
Because I don't say it, don't mean I ain't
thinking it
Next thing you know, they'll take my thoughts away
I know what I said, now I must scream of the overdose
And the lack of mercy killings.


덧글

  • widow7 2015/08/22 14:55 # 삭제

    롤링스톤즈도 있는데 50대면 젊은 양반..............예전에는 메가데스에 보컬 좀 뽑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심지어 앤스랙스의 미움받는 보컬이라도 영입했으면 하는...) 지금은 메가데스 보컬 음색 맘에 듭니다. 오히려 메탈리카는 별로 안듣고 메가데스를 더 많이 들음......
  • 역사관심 2015/08/22 15:29 #

    머스테인 보컬에 대한 호불호는 예전에 참 많았죠. 저는 치약짜내는 듯한 음색이 독특해서 (그리고 메가데스음악에 꽤나 어울려서) 좋아했었지만..ㅎㅎ. 말씀대로 제임스 보컬은 젊은 시절의 칼칼함이 완전히 사라지고, 중기의 무거움도 많이 퇴색되서 요즘은 너무 그냥 아저씨같은...; 뭔가 카리스마가 걷힌 느낌이랄까.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