쏜애플- 살아있는 너의 밤 (이상기후, 2014) 음악

이런 인트로라니...소개를 멈출 수가 없는 밴드.

2010년대 들어 개인적으로 만난 가장 명반이 아닐까 싶은 [이상기후]에서 한 곡 더. 도입부부터 마지막까지 "귀를 뗄 수 없게" 만든다.

쏜애플- 살아있는 너의 밤 (2014년)


오늘 어쩌면 너를
어딘가에 묻고 올지도 몰라
너의 밤이 모자랄 만큼
먼 곳으로 데려갈게

깊숙이 박힌 네 손톱이
잘 빠지질 않아도
너와 나의 날들만큼의
흙은 덮어주고 갈게

그대는 다른 세상 속으로 가주길 바래

오늘도 너는 해가 지면
어김없이 필지도 몰라
나의 낮이 죽어 버리기
전에는 되돌아갈게

네가 잔뜩 묻어 버린
옷을 다 벗어 버리고
너의 하얀 몸 위에
불을 지르고 난 돌아갈게

그대는 다른 세상 속으로 가주길 바래

누군가 날 부르는 소리
네 몸이 살아나는 밤
누군가 날 부르는 소리
네 몸이 살아나는 밤

그대는 다른 세상 속으로 가주길 바래

그만, 그만
그대가 나지 못하게
오, 아무리 애를 써도
기어코 나를 파먹고

그만, 그만
나를 못 살게 해
오늘만큼은 참을게
그러니 부디 내일은

살아나지 말아줘




2014 대표이글루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