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말기 주점의 등, '주등(酒燈)' 모습 발견 역사전통마

최근 두 개의 포스팅을 통해 조선시대의 주막에 '주등' (즉 술집의 등불)을 달았을까라는 주제를 논한 바 있습니다. 

우선 18세기 '주등'의 기록을 살펴보고,

그 다음으로는 당시에 '어떤 모습'과 '글자'를 새겨넣었는지를 살펴보았습니다.

'매주가' 즉 술을 파는 집이라는 뜻의 글자를 새겨넣었다는 이야기였지요.

非如我國酒家。우리나라 술집(주가)와는 같지 않다.
篩燈竹竿。(우리 술집은) 체와 등(체등)을 대나무로 만든 낚싯대에 달아서 
書賣酒家三字 '매주가'라는 세 글자를 써 넣는다.

즉, 낚시대같은 이런 모양의 장대에 '체등' 이나 '제등 (거는 등)'을 걸고 매주가라는 글자를 넣는 형식입니다. 이것을 18-19세기의 주등모습으로 보아도 무방하리라 생각합니다.
단원 김홍도 (金弘道, 1745년 ~ 1806년?)의 공원춘효 중 거는 제등모습

=====
20세기 초의 주등(酒燈) 모습

그런데 얼마전 예전에 갈무리 해둔 한 점의 사진을 보다가 지나친 중요한 부분을 깨달았습니다. 다음의 사진은 구한말 쇠락하긴 했지만, 왼쪽은 복덕방이고 오른쪽은 주점을 찍은 사진입니다.
그런데 이 사진에는 아직 주목받지 못하고 있는 '등'의 모습이 보입니다. 다음의 부분. 
사진을 확대해서 보면 분명히 글자가 보이지요. 걸어둔 사각의 제등에는 '슈店' 그리고 오른쪽의 둥근 등에는 '쥬店'과 함께 '酒店'이라는 표기가 확실하게 보입니다. 그러니까 '매주가'가 아니라 이 시기가 되면 '주점'이라고 썼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무엇보다 흥미로운 것은 오른쪽 둥근등이 '장대'에 매달려 있다는 사실입니다. 즉, 18세기말의 저 문헌들에 나오는 표현과 필자가 추측했던 단원의 그림에 나오는 형식과 흡사한 끝이 굽은 낚싯대형식의 걸이에 주등을 걸었군요. 이 사진이 귀중한 것은 18세기의 저 문헌들 기록에 나오는 '주등'의 형식이 19세기말 혹은 20세기초까지도 명맥을 잇고 있었다는 증거가 되기 때문입니다.

'酒店'이라는 단어는 물론 주막이나 주루, 주가등과 관계없이 술을 마실수 있거나 판매하는 곳에는 꾸준히 썼던 단어 같습니다.

그런데 '슈점'이라는 말은 이 사진외에서는 찾을 수가 없습니다. 예를 들어 1920년대의 신문들을 보면 거의 한자로 주점을 표기하거나 (한글없이), '술집'이라는 말을 씁니다.

1925일자 동아일보 주점 살인사건 기사 (제목에는 酒店, 내용에는 '술집')


슈점이 '주점'의 옛표기인지, 혹은 술을 뜻하는 '슈'인지 아직은 모르겠습니다. 다만, 이 사진이 꽤나 옛날 사진, 즉 일제강점기 이전의 구한말사진일 가능성도 높아 보입니다. 또한 왼쪽 등도 '쥬'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 경우 '쥬점'이 되겠지요.

=====
앞으로 전통술집에서는 주인장의 선택으로 18세기의 '매주가'를 써넣어도 좋고, 20세기초 (혹은 19세기말)처럼 '주점'을 써넣은 등을 이용해도 좋을 듯 합니다.



핑백

  • 남중생 : 탈역사적 소비심리 - Craig Clunas의 Superfluous Things 2017-06-25 01:18:14 #

    ... 등(燈)의 글자-'매주가賣酒家' (구체적인 조선후기 술집등, 주등의 모습)조선말기 주점의 등, '주등(酒燈)' 모습 발견 ... more

  • 까마구둥지 : 18세기 조선 술집의 등, '주등(酒燈)' 모습 4점 추가발견 2018-02-06 11:43:08 #

    ... 조선말기 주점의 등, '주등(酒燈)' 모습 발견</a> ===== 오늘은 주등으로 보이는 세 점의 자료를 더 찾아 소개하고자 합니다. 우선은 김홍도(金弘道, 1745~ 1806년)이 아마도 18세기말에 그린 [평생도]중 [정승행차]부분입니다.평생도-정승행차 (18세기말) 초파선처럼 보이는 부채를 거느린 정승행차가 눈에 띕니다. 왼쪽에 보이는 여성이 빼꼼히 내다보며 구경하는 장면이 그려져 있군요. 그런데 여기는 일반여염집이 아닌듯 보 ... more

덧글

  • 네비아찌 2017/01/17 09:59 #

    오른쪽 주등은 자세히 보면 '쥬졈'이라고 쓰인거 같네요. 왼쪽 주등의 '슈'도 '쥬'에서 한 획이 지워진 거 같습니다.
  • 역사관심 2017/01/17 10:06 #

    아, 자세히 보니 확실히 오른쪽 등은 '쥬'같습니다. 수정해야겠네요 감사합니다. =)
  • 남중생 2017/06/24 22:53 #

    제가 보기에도 왼쪽도 쥬(酒)점(店)이라고 대각선으로 쓰인것 같습니다. 빛 때문인지 "쥬"의 한 획이 안보이긴 하네요.^^
  • Scarlett 2017/01/17 12:22 #

    오 추측하신 모양과 상당히 흡사하네요.
  • 역사관심 2017/01/18 02:44 #

    그러게 말입니다. 흥미롭습니다.
  • 나인테일 2017/01/17 13:36 #

    옆에 복덕방 꼴이 참....
    저래가지고 누가 바둑이나 두러 놀러갈지 모르겠습니다.
  • 역사관심 2017/01/18 02:44 #

    ㅎㅎ 저도 같은 생각을 했습니다.
  • 2017/01/18 20:43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01/19 02:4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