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너스 戦記 주제테마 (1989년) 애니메이션/만화 & OST

지금같으면 상상할 수 없는 극장용 대작들이 쏟아지던 시대.

애니메이션 역사에서 80년대말은 (적어도 일본아니메의 경우) 극장판 대작의 황금기라 할 만하다. 기존의 스튜디오들에 자본이 얼마든지 들어오고 새로운 신진감독들이 영입되면서, 작가주의를 표방해도 흥행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얼마든 밀어주던 시대였다. 일본 버블경제시기의 달콤한 열매들이랄까.

그 결과, 미야자키 하야오의 전성기 작품들은 물론이고 [환마대전 (1983)], [윈다리아 (1986)], [아리온(1986)], [아키라(1988)], [왕립우주군 (1989)], [파이브 스타 스토리즈(1989)]등 셀애니메이션의 화려함의 극을 보여주는 퀄리티의 대작들이 쏟아진다 ([요수도시]등 소규모작품까지 들어가면 그야말로 홍수다).
그 극장판 애니의 전성기에서도 한자리를 확실하게 차지하는 작품이 이 '비너스 전기'이다. 작품자체도 수작이지만, 특히 Arion(아리온, 1986), 윈다리아(1986)등과 더불어 OST가 매우 출중했던 작품들.

그도 그럴 것이 [아리온]과 [비너스 전기]는 그 '히사이시 조' 가 한창 때 음악감독을 맡은 작품들이다. 그러니까, 지브리 스튜디오의 명작들과 영화쪽의 기타노 다케시의 걸작들의 OST를 도맡던 시절의 이야기다. 좋을 수 밖에...
 
그 중 한 곡. '비너스(금성)의 저편에'.

久石譲- ヴィナスの彼方へ (1989년)



수년 전 소개글을 카피- 제대로 된 영상이 뜬지라.





2014 대표이글루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