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기 조선시대 미남 사진 추가. 역사전통마

우리에게 흔히 알려진 조선시대 상남자하면 이 두분이 유명하죠.
이 사진은 오스트리아 사진가 Wilhelm Burger (1844~1920)가 1868년에서 1870년경으로 추정되는 시기에 찍은 조선 남자들입니다. 이 분들은 최근들어 조선시대 힙스터, 상남자로 불리며 꽤 인기를 끌었지요.

오늘은 필자가 발견한 이분들과 매우 비슷한 느낌의 조상님 사진을 추가합니다. 바로 아래의 조선상남자.
이 사진은 약 1885년에서 1890년사이에 찍힌 것으로 추정됩니다. 오른쪽에 갓을 쓴 남자도 원래 있는데 이분을 강조하기 위해 확대한 것이구요, 앉아서 밥을 먹는데 사진기가 들어오니 놀라며 쳐다보는 스냅샷이죠. 

필자의 눈에는 위의 분들보다 더 미남으로 보입니다. ㅎㅎ

아펜젤러 선생은 윗분들과 아주 비근한 시기의 Henry Gerhard Appenzeller (아펜젤러,1858 ~ 1902년)이 찍은 역시 비슷한 시기의 사진입니다. 아펜젤러 선생은 1885년 조선에 와서 1902년 물에 빠진 조선여학생을 구하다가 숨지신 분이기도 합니다.

흥미소재로 조선시대 상남자 한분을 더 소개해봤습니다.


덧글

  • 난민수용은 서울시로 2018/07/02 11:09 #

    잘 생기고 포스가 느껴지네요.
    그런데 자세가 좀...
  • 역사관심 2018/07/03 02:24 #

    대강 쭈구려서 드시다가 헉 놀라신...
  • 아빠늑대 2018/07/02 11:49 #

    흑백사진 보정이 들어갔다고 믿겠습니다. 도저히 제가 저 분들의 후손이라고 하기가... OTL
  • 역사관심 2018/07/03 02:25 #

    ㅎㅎㅎ 아니 아빠늑대님이 뭐 어때서요.
  • 로그온티어 2018/07/02 13:48 #

    잠깐 타이거JK이신줄 알았어요
    조선 스웨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역사관심 2018/07/03 02:25 #

    오오 그러고보니...
  • 응가 2018/07/02 19:33 #

    저희 외증조할아버지가 일제시대분이신데 키가 178이었다 하더군요. 외모도 쌍커풀이 진 갈색눈에 피부가 흰 편이라서 그 시절에 갓쓰고 흰 두루마기 입고 휘적휘적 걸어가면 동네 아주머니들이 오줌을 잘금잘금 쌋다고(...) 외할머니께서 말하시더군요.
    그런데 옛날에도 한국사람들 중에서 요즘 기준으로도 키가 크신분이 왕왕 있었다 하더군요. 특히 이북지방이 이남보다 키가 크다고 들었습니다.
  • 역사관심 2018/07/03 02:26 #

    멋지셨네요! 옛날사진보면 정말 작은 분들도 있지만, 와...소리 나오는 분들도 꽤 있더군요. 확실히 북쪽이 더 컸겠죠.
  • 초효 2018/07/03 22:11 #

    누가 사진 찍는 소리를 내었는가?
  • 역사관심 2018/07/04 04:16 #

    딱 그거네요! ㅎㅎㅎ
  • 밥과술 2018/07/07 20:51 #

    아래사진 남자가 더 잘생긴 것 같네요.
    전 조선시대에 태어나지 않은게 정말 다행이라 늘 생각하고 있습니다... 수염 숱이 적어요... 기르면 위 사진 오른쪽 남자만큼 되려나 모르겠습니다.
    조선시대에 그래서 수염이 폼이 안나 고민하는 양반들은 요즘 가발처럼 가짜수염을 붙이고 다녔다고 들었습니다.
  • 역사관심 2018/07/08 06:51 #

    저 역시 얼굴은 아랫분이 ㅎㅎ.. 오 재밌는 정보네요! 한번 찾아보고 소개해보고 싶어집니다.^^
  • 째째한 얼음집 2018/08/01 11:06 #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chungae&no=36948
    19세기에서 10년이 초과됐지만..이분을 빼놓을수가 없죠 ㅎㅎ
  • 역사관심 2018/12/10 04:07 #

    이 글을 이제야 봤네요; 링크가 사라져서 아쉽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9 대표이글루_음악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4 대표이글루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