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래곤 애쉬- Show must go on (Faces, 2014) 음악


비행기에서는 영화나 보게되지 보통 스크린에 있는 음악코너를 듣게 되지는 않는게 일반적인데, 이번에는 우연찮게 아시아음악을 뒤져보게 되었다. 하도 2010년대 음악을 안듣다보니 일본쪽도 누군지 하나도 모르겠는데 그중 반가운 이름 하나가 떡하니 있는게...

바로 드래곤 애쉬였다. 1999년 걸작 [Viva La Revolution]에서 확 꽃혔던 특유의 힙합+락의 느낌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기에 무려 2017년까지 앨범이 나오고 있는 줄 몰랐다가 꽤나 반가운 마음에 비행기 음악코너에 실려 있던 2014년의 이들의 앨범 [Faces]를 듣게 되었다.

많은 곡이 귀에 확 꽂혔는데 특히 힙합쪽 색채가 많이 줄고 펑크락 색감이 더 강렬한 것이 나이를 거꾸로 먹나..싶은 느낌이었다. 특히 오늘 소개하는 이 곡과 아쉽게도 유튜브엔 없는 The live란 곡, 정말 좋아서 한 7번은 계속 들은 듯. 

이런 직선적인 곡은 정말 오랜만이다. 후련하다. 

Dragon Ash- The Show must go on (2014년)- 뒷부분이 잘려있다.


the show must go on I wanna do 
let 's accomplish it why do not you move? 
the show must go on I wanna do 
let 's accomplish it now, get the groove 

do not think bout the ones you 've lost 
you can not get back what you 've lost 
what 's the thing you still have? 
do not grieve only bygone days 
you can not erase bygone days 
what 's the thing that you should do? 

a moment of the dead end comes to anyone 
my hand will not be able to grasp a pick 
a moment of the dead end comes to anyone 
until that time comes, you fight against yourself 
cause sing at the top of my voice as hard as possible 

we water it to revive a dying tree
squeeze out to the last drop, just like we wind up a clock 
it 's still too early in the curtain the show must go on! 

そう願う事は 向かい風の中を翻す旗を握ったままで
狂ったように踊り 鳴らしていたいだけ
그렇게 바라는 것은 역풍 속을 바꾼다 깃발을 쥔 채 
미친 듯이 춤추고 싶은 것뿐 

we water it to revive a dying tree 
squeeze out to the last drop, just like we wind up a clock 
it 's still too early in the curtain the show must go on! 
the show must go on! the show must go on!
=====

참고로 이들의 1999년작은 바로 이 느낌.

Dragon Ash- Let yourself go, Let myself go (1999년)






2014 대표이글루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