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PN 선정 역대 Top 10 아시아 축구선수 (2015 선정) 스포츠전통마


메시와 비교되는 이 인물이 누구인지는 리스트를 훑어내려가면 알게 됩니다


2019 아시안컵이 이제 겨우 2개월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지난 호주대회를 앞두고 EPSN에서 선정한 2015년기준 역대 최고 아시아 축구선수 탑 10입니다.

===============
ESPN 선정 Top 10 Asian Footballers all time

10. Younis Mahmoud (유니스 마무드) 이라크, 스트라이커
Country: Iraq (이라크)
Position: Striker
International caps: 130
International goals: 51

10위는 이라크의 영웅, 사막의 여우, 유니스 마무드입니다. 2007년 첫우승이자 유일한 이라크의 아시안컵 우승의 주역. 참고로 준결승에서 한국과 0:0 무승부끝에 4:3으로 승리하고 올라간 팀이 당시 이라크입니다.

He may not have been quite as sharp in front of goal as Iraqi legends Hussein Saeed and Ahmad Radhi but there have been few players in Asian history that have had the influence on and off the pitch as this "Desert Fox". Almost eight years on, it is easy to forget just how big a deal Iraq winning the Asian Cup back in 2007 actually was. Younis was immense, finishing the tournament as joint top scorer and the winning captain. He also scored the only goal in the final. That would probably be enough but his career has been long and will be long remembered.


9. Kazuyoshi Miura (카즈요시 미우라) 일본, 스트라이커
Country: Japan (일본)
Position: Striker
International caps: 89
International goals: 55

50세가 된 지금도 현역으로 뛰고 있는 존경할만한 스트라이커. 90년대이후 일본축구의 부흥을 이끈 주역. 이후 후배스트라이커에서 그를 뛰어넘은 후배가 없는 것이 대단한 점이기도 하지만 일본의 약점이기도.

It is almost unfortunate that the striker is still playing professionally in Japan at the age of 47 -- no typos there -- because amazement at such truly impressive longevity can detract from how good he was. One of the first of an east Asian generation to go to Brazil as a teenager to learn and play, he was the J. League's MVP in its first ever season, way back in 1993. He scored 55 times for the national team and his goals were made even more memorable due to the "Kazu" celebration dance.


8. Javad Nekounam  (자바드 네쿠남) 이란, 미드필더
Country: Iran (이란)
Position: Midfielder
International caps: 145
International goals: 37

스페인 리그의 오사수나에서 정착, 아시안 축구를 빛낸 인물이자 이란 국가대표의 제 2의 전성기를 이끌고 있는 중원의 핵심. 네쿠남입니다. 2016년 은퇴할 때까지 한국과의 악연아닌 악연을 가진 선수가 되었지만 실제성격은 성실하다고. 

A few Asian players have tried their luck in Spain in recent years -- Shunsuke Nakamura and Lee Chun-soo to name two -- but none really made an impact until the "Prince of Persia" landed in La Liga back in 2006. His six years at Osasuna saw him make his mark as a fine midfield player in a league that was possibly the best in the world. He has been immense for Iran as well and could pass the 150 international appearance mark in the next few weeks, becoming his country's most-capped player in the process.


7. Sami Al Jaber (사미 알 자베르) 사우디 아라비아, 스트라이커
Country: Saudi Arabia (사우디 아라비아)
Position: Striker
International caps: 156
International goals: 46

80년대중반~ 2000년대초까지 뛴 초록매군단(사우디)의 대장 매이자 역사상 최고레전드. 우리로 치면 동시대의 황선홍같은 존재, 동시대에 또다른 라이벌 이란의 다에이, 그리고 9위에 선정된 일본의 미우라가 있습니다. 요즘 망한 사우디전력을 보며 무슨 생각을 할지...

"The Eagle" circled around the heights of Asian football for years and is a genuine legend of the Saudi Arabian game. Al Jaber scored in three of the four World Cups he played in and he appeared over 160 times for his country. His club career was equally impressive, scoring close to 200 goals for Al Hilal as they won six domestic league titles and two Asian Club Championships. An attempt to make it in Europe did not go well and injuries hampered his time at Wolves in England.


6. Tim Cahill (팀 케이힐) 호주, 미드필더
Country: Australia (호주)
Position: Midfielder
International caps: 76
International goals: 36

사커루 역사상 최고의 미드필더이자 클러칭슈터 팀 케이힐입니다. 아직도 우리에겐 아쉬움이 진하게 남는 2015 아시안컵 호주 초대 우승의 주역이자, EPL에서도 훌륭하게 성공한 미드필더. 34세의 노장으로 참가한 2014년 월드컵에서도 골을 성공시키는 등 강한 인상을 심었던 선수죠.

Qualified as an Asian representative when the Socceroos joined the Asian Football Confederation nine years ago and has done plenty in that time. Has scored five World Cup goals, performed well at Asian Cups and been one of the most consistent midfielders to play in the English Premier League. Even at the ripe old age of 34 at the last World Cup, the Socceroo still made an unforgettable impact. Still firing on all cylinders, nobody would be surprised if the ex-Everton man ends this Asian Cup as top scorer.


5. Ali Daei (알리 다에이) 이란, 스트라이커
Country: Iran (이란)
Position: Striker
International caps: 149
International goals: 109

본문에도 나오듯 우리에겐 2:6 패배라는 충격을 안겨준 장본인 (4골)이자 아시아를 넘어 세계 축구역사상 A매치 최다골 보유자. 한국에겐 치욕의 1996 아시안컵에서 득점왕을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영혼의 콤비였던 아지지와 함께 형성한 다에이-아지지-바게리 삼각편대는 지금도 기억날만큼 위력적. 하지만 그 역시 황선홍, 박지성처럼 숙원인 아시안컵 우승은 못해보고 은퇴했습니다.

Nobody has scored as many in the international arena as the Iranian legend. Daei found the net for his country an amazing 109 times -- and who could forget the four he grabbed in the quarterfinal of the 1996 Asian Cup against South Korea? That performance is still talked about in Tehran and Seoul. Joined Bayern Munich and sat on the bench for the 1999 Champions League final. Perhaps damaged his legacy a little by hanging around too long but it's still a fine legacy to leave.


4. Park Ji-sung (박지성) 한국, 미드필더
Country: South Korea (대한민국)
Position: Midfielder
International caps: 100
International goals: 23

제 느낌으로 3위가 아닌가 하는 박지성이 4위입니다. 한국뿐 아니라 아시안 전체 역대 최고의 미드필더이자, 맨유의 2개의 심장을 가진 사나이. 박지성의 은퇴전후로 한국의 성적이 급격한 하락을 겪다가 올해 들어서야 차츰 벗어나는 느낌일 정도로 무게감을 가졌던 호랑이군단의 진정한 캡틴. 숙원이던 2011 아시안컵을 들어올리지 못하고 은퇴한 것이 유일한 아쉬움.

Possessing the most glittering Asian resume ever, Park Ji-sung played a major role in his team getting to the World Cup semifinals in 2002 -- the best ever showing by the giant continent. He also captained the Taeguk Warriors to the second round in 2010 when he became the first Asian player to score at three consecutive World Cups. After starring in Europe for PSV Eindhoven, Park joined Manchester United where he became the only Eastern star to win the UEFA Champions League. That medal competes for space on his mantelpiece along with four English Premier League medals, two Dutch titles, one FIFA Club World Cup as well as various cup prizes from England, Netherlands and Japan. To play at the top level so well for so long for both club and country was truly impressive.


3. Hidetoshi Nakata (나카타 히데토시) 일본, 미드필더
Country: Japan (일본)
Position: Midfielder
International caps: 77
International goals: 11

박지성의 라이벌이자 아시아 역대 최고 미드필더중 한명. 미우라를 이은 일본축구의 상징이자 패싱축구의 정점.  2000년 아시안컵을 들어올리고, 그 덕에 참가한 2001년 컨페더레이션 컵에서 일본을 준우승으로 이끈 선수입니다. 또한 29세의 전성기에 은퇴한 것으로도 유명했던 선수지요.

The elegant midfielder was the first Asian superstar of the modern football era and did more than anyone to change global perceptions of the Asian game, moving to Serie A when the league was probably at its peak in terms of talent, influence and popularity. There have been a few Asian stars to try their luck in Italy, but until recently only Nakata had been a success. His performances for Perugia earned a move to Roma where he helped the team win the Italian league title. Soon after, he was on his way to Parma in what is still the biggest transfer fee ever paid for an Asian star. Throw in three World Cups, two Asian Football of the Year awards and you have quite a career even if it ended prematurely at 29.


2. Paulino Alcantara (파울리노 알칸타라) 스페인/필리핀, 스트라이커
Country: Spain/Philippines (스페인/필리핀)- 3세때 필리핀에서 스페인이주.
Position: Striker
International caps: 5/2
International goals: 6/1

2위는 현대한국인들에겐 생소한 이름일지 모르지만, 축알팬들에게는 레전드 오브 레전드인 '파울리노 알칸타라'입니다. FC 바르셀로나 초창기의 레전드오브 레전드이자 스페인인인 아버지와 필리피노 어머니에게서 태어난 인물. 필리핀에서 태어나 3세때 스페인으로 이주, 1915년부터 9년간 까딸루냐 대표팀으로 뜁니다. 1916년부터 3년간 필리핀 대표로 뛰며 일본을 15:2 (...)로 부숴버리는 등 맹활약. 바르셀로나 경기는 357경기를 뛰어서 369(...)골.

A native of Iloilo, Alcantara was Barcelona's leading goalscorer of all-time until 2014 when a certain Lionel Messi broke the long-standing record. Still, 369 goals coming from 357 games confirms his legendary status at Barca, and he even had a short spell in charge of the Spanish national team -- not many from Asia can match that.


1. Cha Bum-kun (차범근) 한국, 스트라이커
Country: South Korea (대한민국)
Position: Striker
International caps: 121
International goals: 55

당연히 알칸타라정도면 1위가 아닐까...지만, 그를 뛰어넘는 진정한 괴물이 우리나라에 있으니. 바로 차붐입니다. 아래 ESPN설명에도 나오듯 퍼거슨경이 'Unstoppable'이라 칭하고 독일의 레전드들이 모두 갑으로 여기는 선수. 지금도 레전드지만 20년 후에 태어났으면 그야말로 세계를 흔들었을 슈퍼스타였을 것이라고 되어 있군요. 분데스리가 100골은 물론 UEFA 우승등을 이끈 진정한 슈퍼스타였습니다.

Alex Ferguson called him "unstoppable". Lothar Matthäus said he was one of the best attackers in the world and Jurgen Klinsmann put himself a level below. Despite all the acclaim from around the world in the pre-internet and satellite age, Cha Bum-kun really would have been a superstar if he had been born two decades later. Already approaching legend status in his homeland, he moved to Germany in 1978. In 10 years in the Bundesliga, he scored almost 100 goals. "Cha Boom" helped Eintracht Frankfurt and Bayer Leverkusen to UEFA Cup success at a time when the trophy was genuinely a big deal and perhaps as hard to win as the European Cup itself. A genuine world-class talent.

========


이로부터 3년이 지난 지금, 손씨성을 가진 한국선수가 최소 10위의 마무드는 제쳤을 듯... 하지만 마무드는 메이져타이틀이 있으니 바로 2007 아시안컵 우승입니다. 위의 레전드들의 특징은 1) 국대팀이 우승을 못해도 골숫자등에서 압도적이거나, 2) 팀을 이끄는 구심점으로 메이져대회 우승을 이끌었거나, 3) 대표팀에서는 못이뤘어도 소속클럽에서 발군의 성적으로 클럽을 캐리한 인물들입니다. 올해의 아시아선수상을 3연패한 8090년대의 대표 공격형 미들 김주성이 10위안에 없는 이유일지도 모릅니다.

손흥민선수의 경우 역시, 아직 이 세가지중 엄밀히 이룬 것은 없지요. 올해 아시안게임 우승이 있지만 메이져는 아니고. 내년 2019 아시안컵을 캐리해주길 기대합니다.

(사족으로 맨 위의 사진에서 보이듯 알칸타라는 까마득한 소속팀 후배 메시와 비교...)


덧글

  • 홍차도둑 2018/09/30 10:49 #

    제 기준으로는 소개한 분들과는 다른 선수들이 몇 들어가긴 합니다.

    하지만 이건 있습니다.
    "박지성이 차범근보다 낫다" 라고 하는 사람들에겐 전 이 말밖에 못하겠어요

    "박지성이 은퇴 후 10년동안에 차범근이 은퇴 후 10년동안에 한 만큼의 세배의 업적을 이뤄야...그것도 감독으로서의 업적 말고 차붐이 한국축구에 끼친 영향 말야...그걸 해 낸다면 동급으로 쳐 줄수 있음. 하지만 뛰어넘지는 못함"

    제가 말한 부분을 안다면 적어도 축알못은 아니지만 축잘알은 안되는 수준으로까지 이야기 해 줄수 있을 겁니다.

    김주성을 비롯해서 1980-1990년대 사이의 인물중에 '축구만 보면' 저기 선수들 몇은 그냥 제껴야 하는 선수들이 있어요. 유니스 마무드를 '사막의 여우'라고 했지만 제 기억에서 아시아 중동 선수증에 그런 별명을 받을 만한 선수는 이란의 '만수리안' 정도입니다. 막말로 만수리안이 없었다면 알리 다에이가 그렇게 살아나지 못했습니다. 알리 다에이-아지지 라는 빅-스몰 조합을 그렇게 살려낸 건 만수리안이었죠. 그 외에도 사우디 축구를 중동의 강호 반열을 넘어 반석에 올려놓은 골키퍼 데이야 형제(아시안컵 우승기록도 있는 선수죠)라던가...카시모프 라던가(이 사람은 무려 세계대회 우승컵도 소련 대표...그것도 주장으로 들어올린 선수) 많은데도 저런 부분에서 선택되는 부분은 있습니다. 사실 알칸타라의 경우는 단순 '필리핀' 출신으로 보긴 어려운데 억지로 끼어넣은 부분이 큽니다. 알칸타라가 2위라면 10위 안에 카시모프도 들어가야 할 이유는 충분합니다만...쩝...
  • 열혈 2018/09/30 16:43 #

    근자에 인터넷이 활성화되고 유선방송에서 프리미어 리그라든가 해외축구를 잘 방영해주는 바람에 유명해져서 그렇지, 차붐이 뛸 때 이 정도 상황이었으면 진짜 우리나라에서도 레전드 중의 레전드 취급이었을 듯한. 팀의 에이스와 교체멤버간의 격차는 줄이기 매우 힘들죠. 특히 차붐이 뛸 때 분데스리가는 세계최고의 리그였기까지 하니까요. 뭐 박지성이 뛸 때도 프리미어 리그가 최고의 리그이긴 했지만 박지성은 팀의 중심이 되질 못 했으니...
  • 홍차도둑 2018/09/30 16:50 #

    열혈 / ????????
  • 역사관심 2018/10/02 07:46 #

    사실 제 경우 차붐의 클럽에서의 맹활약을 거의 한번도 보지 못하고 (하이라이트로만) 큰지라 정말 얼마나 대단하셨는지는 이런 글로만 알 뿐입니다. 다만 차범근선생님이 은퇴후 한국축구를 위해 하신 일을 생각한다면 말씀처럼 박지성이 이제부터 기여해야 할 부분이 너무나 많겠지요.

    사실 메이져 우승이 없어도 김주성정도면 마무드나 미우라에게도 절대 뒤지지 않을 것 같은데... 그리고 만수리안 기억납니다. 바게리도 기억나구요. 사실 요즘보다 그당시 이란이 진짜 황금기였던듯...
  • 홍차도둑 2018/09/30 12:49 #

    알리 다에이에 대해서 빼먹은게 하나 있군요.
    1993년 열린 1994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이란은 탈락했는데도 그 최종예선 싱글리그 최우수 선수를 차지해 먹은게 알리 다에이 였습니다.
    이때 이란이 참 멋같았는게 최종예선 직전에 무더기 징계를 당해서 한국과의 최종예선 첫 경기에선 주전 6명이 결장하는 등 대회 내내 힘을 제대로 못썼죠 그럼에도 각국 기자들이 선정한 '대회 최우수 선수'를 먹었으니 이때 다에이의 위용(그것도 전성기가 아닌 이제 막 등장하는 시기)을 어느정도 짐작하실 만 하실 겁니다.
  • 역사관심 2018/10/02 07:46 #

    ㅋ 그랬죠. 이란도 다에이이후 그만한 골게터는 없는 것 같습니다. 지금도...
  • 홍차도둑 2018/10/02 09:24 #

    제가 다에이의 플레이를 처음 보고 "아시아권에서 역대 다 뒤져봐도 저만한 중앙공격수는 없었다." 라고 했고 2년 뒤엔 "저 인간은 어느 시대에 갖다놔도 중앙공격수. 스트라이커. 피니셔. 다해쳐먹고 역사를 썼을 것이다" 라고 했을 정도입니다
  • 역사관심 2018/10/03 03:07 #

    사실 저의 경우 저때만해도 한국대표팀자부심에 쩔어살던시절인지라 타아시아국 스트라이커따위(...)라고 하면서 모조리 무시하던 시기인지라 그의 플레이도 잘 안들어왔었습니다 ㅋ (보는 눈도 물론 축알못). 세월이 지나고보니 대단한 인물이었다고 새삼느끼게 되는 선수네요.
  • 함부르거 2018/10/01 10:02 #

    크... 차붐! 국뽕이 차오르는군요. ㅋㅋㅋㅋ
  • 역사관심 2018/10/02 07:46 #

    차오를만 합니다 ㅎ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