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주- 구애 (더 팬, 2019) 음악


마지막 곡이었던 '잠시 길을 잃다'가 이제껏 가장 실력을 보여준 장면이라면, 가장 팬심을 잡은 곡은 바로 이곡.

솔직히 이 곡 이전까지 부른 두 무대 (노력, 우리 둘만 아는)에서는 실력은 잘 보았지만, 물건이라는 느낌은 받지 못했었다. 그 정도의 보컬은 꽤 자주 볼 수있기 때문.

하지만, 이 곡은 선택하기도 쉽지 않고, 소화하기는 (특히 경연에서) 더더군다나 어려운 노래라 생각한다. 이걸 1:1 대결(트웰브와)에서 골랐고, 이 정도로 섬세하게 소화해냈다는 점에서 처음으로 용주라는 보컬리스트에게 좀 놀랐었다.

이때 처음으로 이 가수는 시티팝에 잘 어울리겠다라는 생각도 들었었고 (이런 곡은 특히 같은 남자들에게는 꽤나 오그라다는 느낌이 들기 마련인데 그런 느낌이 아니라 꽤 담백했기 때문- 비비꼬는 느낌이 없다). 아무튼 신곡은 발라드위주로 낼 공산이 커보이긴 하지만, 꼭 시티팝쪽으로도 큰 히트를 내길 바라는 신성중 하나.

(발라드에 함몰되지 말기 바라고, 그 이전에 아이돌스러운 외모로 먹고사는 일은 절대 없길... 그 정도밖에 안되는 그릇으로는 보이지 않지만)

용주 (박용주)- 구애 (2019년)






2014 대표이글루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