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하나의 80년대 별이 지다. Cars 음악

어제 비보가 (또) 전해졌습니다. The Cars 의 리더였던 릭 오케이섹이 70세의 나이로 영면하셨지요.

한국에서는 조용했지만, 전미 방송에서 헤드라인으로 뜨고, 아침방송에선 더 카스의 음악을 틀어준 하루였습니다 (그들의 1985년 Greatest hits는 무려 미국에서만 600만장 이상을 기록했지요).
=======
80년대 빌보드 전쟁터에서도 카스는 특이한 존재였습니다.

락밴드도 완전한 신스팝도 아닌것이, 보컬은 빼빼 마른 쥐어짜는 목소리에, 미남밴드도 아닌것이... 하지만, 가장 중요한 그들만의 색감이 확실한 밴드였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70년대의 카스는 기타를 중심으로 한 전형적인 New wave 락밴드였지만, 80년대에는 수많은 70년대 밴드들이 그러했듯 신스팝으로 노선을 바꿉니다. 그런데, 그냥 신디사이저로 완전히 간 것이 아니라, 여전히 락밴드로서의 정체성을 가지고 있었죠.  

그들은 아래 표에서 보이듯 78년에서 87년까지 10년간 빌보드에서 대성공을 거둡니다. 표 오른쪽에 보이듯 플래티넘이 수두룩했지요. 이 밴드가 놀라운 것은 무려 24년만에 선보인 2011년의 신보 역시 빌보드 앨범차트 7위에 랭크되었다는 것입니다.
성공의 요인은 여러가지였습니다. 위에서 언급한 카스만의 재치어린 신스팝 색감에 흔치 않은 락밴드로서의 정체성.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요인은 릭 오케이섹이라는 보컬의 특이한 창법에 있었습니다.

아래의 히트곡 퍼레이드를 보시면 알겠지만, 그의 보컬은 쥐어짜는 듯한 색감으로 묘하게 매력적이었습니다. 
2019년 9월 16일이후 더 이상 그의 보컬을 듣지 못하는 것은 너무나 아쉽습니다만, 그래도 그에게 위안은 바로 작년 2018년 Rock & Roll Hall of Fame에 카스가 입성했다는 것이겠지요. 릭 오케이섹은 얼터너티브 락밴드 위저의 90년대 레전드 데뷔앨범인 [The Weezer (일명 블루앨범)]의 프로듀서이기도 했습니다.
2000년대 후반이후 80년대 스타들이 하나둘 떠나가는 요즘... 익숙해질런도 하건만 익숙해지질 않는군요.

이보다 순위상 더 히트한 싱글들도 있지만 (예: You might think (MTV 최초의 뮤직비디오 어워드수상작, 1984), 아래는 필자가 고른 작품들입니다.
=======

데뷔앨범과 함께 그들의 가장 대표적인 상업적 성공작이었던 84년의 [Heartbeat City]의 히트싱글. 그 자체로 80년대중반입니다.

The Cars- Hello, Again (Heartbeat city, 1984)



위의 곡과 자동으로 연관검색되는 또다른 신스팝 히트곡.

The Cars- Magic (Heartbeat city, 1984)



600만장이상을 기록한 이듬해 85년의 히트곡모음집에서 싱글컷되어 따로 히트한 발라드.

The Cars- I'm not the one (The greatest hits, 1985)



역시 히트곡집에서 따로 싱글컷된 80년대중반 신스팝느낌이 물씬 나는 히트곡.

The Cars- Tonight she comes (The greatest hits, 1985)



마지막으로 아마 모든 곡이 잊혀져도 카스하면, 80년대를 대표하는 이 발라드곡과 Shake it up의 두 곡은 영원히 남을 겁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돌아가신 릭 오케이섹의 부인이 된 모델 ' Paulina Porizkova'가 18세의 나이로 출연한 작품이기도 합니다. 
(중간 파올리나, 오른쪽 릭 오케이섹)

그들은 이 뮤비를 계기로 5년후인 1989년 결혼. 하지만 안타깝게도 바로 작년인 2018년 이혼을 했었다고 합니다 (they say 'peaceful separation'). 바로 다음해 이런 일이 일어날 줄은... 둘 다 몰랐겠지요.

The Cars- Drive (Heartbeat city, 1984)



막상 이렇게 되고보니, 릭에게는 바로 작년이 그의 커리어의 정점을 찍은 락앤롤 명예의 전당 입성과 또 반대로 그의 전성기를 함께한 반려자인 파올리나와의 황혼이혼이라는 극단적인 두 가지 일이 함께 일어난 해였던 것 같습니다. 많은 감정이 교차했겠지요...

팝의 황금기의 커다란 퍼즐이었던 릭 오케이섹. 모두 잊고 편히 잠드시길...







2019 대표이글루_음악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4 대표이글루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