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팝 추천 명곡 시리즈- Best 9 songs (21) 음악

20번째 시리즈 포스팅후 꽤 오래 쉬었네요. 오랜만에 시티팝 추천입니다.
========

첫 곡은 쿠와나 하루코의 명곡 "밤바다"입니다. 1982년 더블앨범인 [Moonlight Island]에 수록된 곡으로 80년대초 AOR특유의 멜랑콜리한 색감이 넘실대는 곡입니다.

쿠와나 하루코- 夜の海 (Moonlight Island 앨범, 1982년)


지난 번 [80년대 아이돌 1.5군 모음]에서 소개한 유코 이마이의 숨겨진 90년대초 명곡 "변덕쟁이 소년"입니다.  이미 6집까지 낸 커리어의 유코의 성숙한 보컬이 뛰어난 편곡과 더불어 유려하게 흘러가는 명곡.

이마이 유코- Capricious Boy (Tenderly 앨범, 1991년)



시티팝 추천시리즈 제 1편에서 소개했던 장르의 대표곡이라 할만한 파이퍼의 명곡 "스타라이트 발레"의 연주곡버젼입니다. 보컬에 가려 들리지 않던 베이스라인을 중점적으로 들어보시면 또 다른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Piper- Starlight Ballet (Inst, Lovers Logic 앨범, 1985년)



이미 앞선 시리즈에서 두 차례 소개한 바 있는 80년대초반 AOR계의 중요인물, 켄고 쿠로즈미의 또 다른 초창기 수작. 그의 두번쨰 앨범인 [Still]의 싱글히트곡입니다. 

곡 후반부가 특히 좋은 곡으로 시티팝이란 이런 것, 이란 느낌의 작품. 

켄고 쿠로즈미- Heart of New York (Still 앨범, 1983년)



마치 마를린(Marlene)의 곡을 듣는 듯한 착각. 그러나 이 곡은 리에 무라카미의 명곡으로 이 앨범 단 한장만을 남긴 숨겨진 뮤지션입니다. 한 장밖에 없어도 뛰어난 어번훵크 앨범인 이 작품만으로도 시티팝 계열에서 언제나 남을만한 가수죠. 이 곡외에도 Every song I sing등의 뛰어난 작품들이 수록된 좋은 앨범.

리에 무라카미- Say Cheese (Sahara앨범, 1984년)



1986 오메가 트라이브의 걸작인 "Reiko"의 인스트루먼트 버젼으로 위의 파이퍼곡처럼 80년대 특유의 신스팝의 내음을 만끽 할 수 있습니다.

1986 오메가 트라이브- Reiko (Inst., BEST Remix 앨범, 1988년)



81년에 활동을 중단한 커리어가 말해주듯 말 그대로 70년대의 목소리. 
토모코 소료의 마지막 걸작 [It's About Time]의 도시분위기 물씬나는 "Penthouse Cocktail"입니다. 토모코는 70년대 밴드, 듀오등을 결성, 활발한 활동을 한 바 있습니다.

저녁 석양질 무렵 드라이브 혹은 한밤중에 들으면 가슴을 파고드는 곡.

소료 토모코- Penthouse Cocktail (It's About Time 앨범, 1981년)



마지막은 상큼하게. 

상큼한 목소리하면 따라갈 수 없는 이이지마 마리의 곡입니다. 1994년의 곡이지만 80년대 중후반 전성기당시의 분위기에 가까운 작품으로 90년대 그녀의 앨범들은 대부분 더 성숙한 분위기지만 이런 그녀 특유의 상큼함이 살아있는 곡들이 곳곳에 포진되어 있었지요.

이이지마 마리- Pink Rouge (Kimono Stereo 앨범, 1994년)



그럼 또 다음 기회에...
=========



덧글

  • hansang 2020/02/22 23:06 #

    린 민메이! 저 앨범은 저도 소장하고 있습니다. 굉장히 반갑네요 ㅎㅎㅎ 언제나 좋은 음악 소개 감사드립니다.
  • 역사관심 2020/02/23 02:21 #

    좋은 앨범이지요~ 항상 힘나는 댓글 감사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4 대표이글루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