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청춘트렌디 드라마 주제가 Top 7 (뮤비모음) 음악

새로운 청춘스타들의 등용문으로 여겨지던 [하이킥 시리즈]이전에, 아니  그보다도 전인 "논스톱", "남자셋 여자셋"등으로 대표되는 청춘시트콤물이전인 90년대 초중반에도 스타들의 등용문이 있었습니다. 바로 '트렌디 미니시리즈'.

일본의 트렌디 드라마 원조였던 "도쿄러브스토리(1991)"이후 우리나라에서도 청춘 트렌디 드라마가 쏟아져 나옵니다. 오늘은 그중에서도 지금까지 회자되는 최고 인기작들 특히 아직도 최고주제가로 90년대 음악의 한켠을 채색하고 있는 대표곡 7 곡을 소개해 봅니다.

특히 소개영상들은 1분여짜리 오프닝이 아니라 Full song을 영상화한 것들이라 더 좋군요.
=======

우선 첫곡은 장동건, 김찬우, 전도연, 이승연등이 출연했던 [우리들의 천국]의 주제가입니다. 사실 우리들의 천국은 미니시리즈가 아닌 1990년부터 4년이나 방영된 청춘드라마였지요. 그 주제가였던 "이주원의 아껴둔 사랑을 위해"는 1993년 한해를 달군 대표곡이었습니다.

우리들의 천국- 아껴둔 우리 사랑을 위해 (1993년)



그 다음은 그 이듬해인 1994년, 스키장을 달궜던 대표곡 미니시리즈 [느낌]의 주제가인 "그대와 함께". 
KBS의 모든 본장르의 작품중 1위일겁니다.

이 곡은 당시 스키장 겨울내내 틀어주던 곡으로 90년대말 젝스키스의 '커플'이 나오기전까지 그 포지션을 차지했던 곡이라 봐도 무방할 것 같네요. 개인적인 90년대 최애곡이기도 합니다. 
손지창, 김민종, 우희진, 이정재, 이 본 등이 나오던 그야말로 스타산실의 대표격인 작품.

느낌! - 그대와 함께 (1994년)



그 다음으로 최수종, 채시라, 한석규, 이승연, 김혜수등 당시 이미 청춘스타로 자리를 잡고 있던 배우들이 총출연한 아마도 한국 드라마사상 유일한 항공드라마 히트작, [파일럿]입니다 (물론 "짝"이란 드라마도 있었지만 이 정도히트는 못했던).

당해 항공대의 평균점수를 올려줬던 전설의 트렌디작이었는데, 이 곡은 '윤상'이 작곡하고 후일 R&B의 초석이 되는 "업타운"의 정연준이 부른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리스트중에서도 가장 업되는 곡이죠.

파일럿- Pilot (1993년)



일본에 [도쿄러브스토리]가 있었다면 한국에는 [질투]가 있었다. 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한국 트렌디 드라마 열풍의 시조격인 드라마. 최진실, 최수종, 이응경, 김혜리등이 출연했고 이 곡 "질투"는 그해 최고의 인기곡이었습니다.

질투- 질투 (1992년)



이 분야에서 위에 소개한 "느낌"을 빼면 MBC에 줄곧 밀리는 감이 있는 KBS지만 이 [내일은 사랑]은 명함을 내밀 수 있는 작품. 다분히 "우리들의 천국"을 의식한 작품으로 이병헌, 고소영, 당시 스타였던 이경심, 박소현, 김정균등이 출연했습니다. 실은 트렌디는 위의 질투 (MBC)가 최초였지만 '청춘드라마'는 그보다도 전인 80년대말 KBS의 [사랑이 꽃피는 나무]였지요.

이 작품에서는 두 곡이 히트했는데 영상 처음에 나오는 "내일은 사랑"과 마지막 곡은 "장미의 미소"가 유명했습니다. 뭔가 분위기도 케비에스스러웠지만 좋았던 곡들.

내일은 사랑- 내일은 사랑, 장미의 미소 (1993년)



그 다음은 절대 빠질 수 없는 심은하, 장동건, 손지창, 이종원, 이상아의 스타파티 드라마 [마지막 승부]! 심은하의 유일한 트렌디 드라마이기도 했던 당대 최고히트작으로 올해 유명했던 [스토브리그]가 나오기 이전의 '유일한' 히트 스포츠 드라마였습니다.

마지막 승부- 마지막 승부 (1994년)



마지막 작품은 1995년 히트를 한 가수 최용준의 유일한 배우출연작인 [갈채]. 정말 드물게도 주인공이 본업인 락커로 나오면서 주제가까지 섭렵한 작품으로 현재까지도 회자될만큼 이 곡은 좋은 곡입니다. 이세창도 나오며 여주였던 황인정은 심은하와 동기로 데뷔, 당시 최진실과 닮은꼴로 유명했던 그녀는 이 작품에서 떴지만 그 후 감감무소식.

"거울이 되어" "그건 사랑이었을야" "목요일은 비"등의 히트곡을 낸 최용준은 얼마전 슈가맨에 출연했었지요.

갈채- 갈채 (1995년)


========
요즘 장르작들이 히트중인데 '청춘' 역시 하나의 장르로 충분하지 않나하는 생각입니다. 정확히 말해 [하이킥] 시리즈이후 청춘스타들의 산실격인 작품은 전무한 중인데... 뭔가 Positive한 기운을 불어넣는 작품들이 다시 나와주면 하는...



덧글

  • 꾀죄죄한 하프물범 2020/03/16 21:35 #

    굳이 따지면 응답하라 시리즈 등 tvN 드라마 일부가 상대적으로 젊은 스타배우 양성의 장이 되는 것 같네요. ㅎㅎ
  • 역사관심 2020/03/17 02:02 #

    그렇네요. 아쉬운 건 뭔가 '현재의 청춘'을 담아내는 장이 없다는 거...
  • 꾀죄죄한 하프물범 2020/03/17 14:16 #

    JTBC 등에서 청춘시대 드라마 등이 나오긴 했는데 여성이 아니어선지 관심을 크게 기울이진 않았고요(;;) 그런데 슬쩍 타이틀과 줄거리들만 봤는데 요새는 신인 배우 등용문 및 청춘의 삶을 다루는 역할을 웹드라마에서 상당 부분 담당하나 봅니다.
  • 역사관심 2020/03/18 02:15 #

    아 그렇군요. 웹드라마는 아직 한번도 본적이 없는데 관련 화제작이 나오면 좋겠습니다.
  • hansang 2020/03/17 22:30 #

    아, 정말 아련한 추억입니다. 청춘 트렌디 드라마는 아닌데 <<걸어서 하늘까지>> 주제가가 떠오르네요 ㅎㅎ
  • 역사관심 2020/03/18 02:15 #

    정말 이 곡들은 들으면 뭔가 뭉클...지지난주인가 장현석씨 나오셨죠. 슈가맨. ㅎㅎ 노안이었던 기억이 있는데 정말 그대로 하나도 안변했습니다. 90년대 드라마주제가하면 빠질 수 없는 곡이었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9 대표이글루_음악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4 대표이글루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