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나라의 속담으로 엿볼 수 있는 고려인에 대한 인식 역사

고려의 금의 건국이후, 금에 대한 태도는 보통 실리를 기반으로한 균형정책을 폈다고 알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금 역시 고려에 대해 평화정책을 편 것으로 알고 있구요- 오죽하면 형제국가같은 형세로 표현도 합니다.

그건 정치적인 스탠스면에서이고, 그렇다면 일반적으로 고려인들의 금에 대한 태도는 어떠했을까요? 명확히 알수 있는 기록은 그다지 많이 못봤기에 오늘 발견한 구절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일단 위키백과와 문화컨텐츠닷컴에서 고려의 금에 대한 태도를 한번 살펴보지요.

그 후 곧 완안씨의 아골다(阿骨打)는 요나라에 모반하고 군사를 일으켜 국호를 금(金)이라 정한 뒤 1115(예종 10)에는 고려에 대하여 형제의 나라로 국교를 맺도록 하였다. 고려는 처음에 요나라 연호를 중지하고 그 뒤로는 형세를 관망하면서 송나라와 친밀히 지냈다. 1126년(인종 4) 금나라가 이미 요나라를 멸망시키자 고려에서는 금나라의 정령을 받기로 하였으나 그 태도는 금나라의 요망을 만족시키지 못하였다. 또한 고려의 신하들 사이에는 금나라를 섬겨야 된다는 일파와의 갈등이 있는 한편 고려를 원조하려는 송나라의 열망도 있었고, 당시의 국제관계도 대단히 복잡하였으나 고려는 1131년(인종 9) 결국 금나라에 복종하여 그 대가로 오랫동안 갈망하던 보주를 다시 찾아와서 이것을 의주라고 개칭하였다. 이와 같이하여 극히 필요한 사대관계는 금나라가 몰락할 때까지 계속되는 한편, 정치성을 떠난 남송(南宋)과의 교섭도 끊어지지 않았다.
-위키-

12세기 초에 여진족이 금을 건국하고, 1125년(인종 3)에 요를 멸망시키고 나서, 송을 남쪽으로 쫓아냈다. 그 후 중국 대륙은 북방 여진족의 금과 남방 한족의 송이 서로 대립함으로써, 고려에게 다시 한번 명분보다는 실리를 앞세우는 외교정책을 펼 수 있는 국제적 여건을 제공했다. 
이러한 국제정세는 고려로 하여금 송과 거란이 대치하고 있을 때와 마찬가지로 금에 대해서 정치,군사적인 관점으로, 송에 대해서는 송상(宋商)을 통한 문화,경제적 관점으로 접근하면서, 서로간의 교류를 지속함으로써 실리에 바탕을 둔 평화적인 관계를 유지할 수 있게 했다.
-문화컨텐츠닷컴-
=======

금태조 아골타

이를 보면 금에 대한 태도는 실리적으로 접근하되, 결코 수그리지는 않는 느낌이지요. 그런데 이익(李瀷, 1681~1764년)의 [성호사설]에 흥미로운 구절이 나옵니다.

성호전집

貴夏賤夷。爲無義也。我自反覆。何賤乎彼哉。元之於麗。自忠烈以後恩厚至矣。及其衰而背之可乎。昔金國有言百物皆可馴。惟高麗人不可馴。令人捧腹。陳張之於明。其初無別。若以義則張反勝矣。

중화를 귀하게 여기고 이적을 천하게 여기는 것은 의미가 없는 일입니다. 우리 스스로가 이랬다저랬다 하였는데, 어찌 저들을 천하게 여기겠습니까. 원나라가 고려에 대해 충렬왕(忠烈王) 이후로 베푼 은혜가 지극하였으니, 원나라가 쇠하였다고 배신하는 것이 옳겠습니까. 옛날 금나라의 속담에 “온갖 것을 다 길들일 수 있지만, 고려 사람만은 길들일 수 없다.”라고 하였으니, 사람들로 하여금 포복절도하게 만듭니다. 진우량과 장사성이 명나라에 대하여 애초에 차이가 없습니다만, 의리로 본다면 장사성이 도리어 낫습니다.

昔金國有言百物皆可馴。惟高麗人不可馴。令人捧腹 (사람들로 하여금 받아들이게 합니다)

원문은 이렇습니다.

○日本忠義日本雖居海島,開國亦久,典籍皆具,北溪《性理字義》、《三韻通考》,我人從倭得之。[鼎福按: 《攷事撮要》舊本慶州冊板有《北溪字義》,則中間泯滅,而後因金東溟使日本持來,復行于世。]至於我國之《李相國集》,國中已失,而復從倭來,復刊行于世。凡倭板文字皆字畫齊整,非我之比,其俗可見。馬島人詐諼註特甚,然深處民俗有忠信諒直,雖國中陰事不諱。意者巧黠之風,我國尤甚。遼、瀋人有云: “世間百物無不可擾,猛獸鷙鳥亦或可馴,惟高麗人不可馴。”

조금 더 살펴보면 이렇습니다.

昔金國有言百物皆可馴 옛 금나라의 속담(전하는 말)에 백가지 것(세상 모든 것)을 길들일 수 있으나
猛獸鷙鳥亦或可馴 맹수와 맹금류조차 간혹 길들일 수 있으나
惟高麗人不可馴。오직 고려인만은 길들일 수 없다.
======

이 구절은 금에 대한 고려인에 대한 것일 수도 아니면 어쩌면 금과 한반도국가와의 오래된 관계에 대한 이야기일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문득 듭니다.

짧지만 많은 것을 전해주는 오래된 구절같아 나눕니다.



덧글

  • 함부르거 2021/04/07 10:24 #

    오늘날에도 마찬가지인 거 같아요. 중국인들이 한국을 돈으로 길들일 수 있다고 착각하는 거 같은데 본격적으로 반발이 튀어 나오고 있죠.
  • 엑셀리온 2021/04/07 13:10 #

    한국인을 돈으로 길들이려면 미국 정도로 뿌려야죠.

    실제로 뿌리는 건 미국의 100분의 1도 안될텐데, 그러고서 더 걷어가려고 하는데 반발이 안나오겠습니까.

    그게 지금 일대일로의 국가들에게서 나타나는 현상인 거고요.

    중국인을 '장궤'에서 유래한 짱깨로 부르는 이유가 여기에 있기도 할 겁니다.

    구르는 놈 따로 돈 버는 놈 따로.

    돈 잘 벌게 해준다고 해서 실컷 구르고 보니 어느새 돈은 장궤가 다 차지. 조선인은 손만 빠는 사태 발생.

    그게 김동인의 감자를 만든 거죠...
  • 역사관심 2021/04/08 03:47 #

    고구려때 이미 안된다는 걸 알았을텐데...인간은 경험으로 배워야 하거늘...
  • rumic71 2021/04/07 12:31 #

    진우량 장사성이 나오니 <평종협영록>생각이....
  • 역사관심 2021/04/08 03:48 #

    저는 모르는 세계이옵니다. 급관심이...
  • rumic71 2021/04/08 03:51 #

    그냥 무협지인데 주인공이 장사성 후손이라 명조를 엎으려고 꾸미죠...그러고보니 진우량은 <의천도룡기>서도 나왔던듯...
  • 역사관심 2021/04/08 05:50 #

    의천도룡기에 나올정도면 무협계의 유명인사인가 보군요, 아니면 평행세계...
  • 함부르거 2021/04/08 17:27 #

    진우량은 역사적으론 주원장의 숙적이었지만 의천도룡기에선 지나가던 잡몹 A 정도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
  • rumic71 2021/04/08 17:29 #

    사실 한 건 없는데 이름은 종종 나오죠 ㅋ
  • 존다리안 2021/04/07 21:34 #

    솔직히 미국인들은 우리를 위해 피흘려 주기나 했지 그들은....
  • 역사관심 2021/04/08 03:49 #

    천년의 적이죠...솔직히. 해준 것보다 앗아간게 훨씬 많은...(그나마 과거형이면 천만다행).
  • 제비실 2021/04/07 22:43 #

    고려인들의 금에 대한 태도는 두 갈래로 나뉘는데 금과의 현실적인 사대 외교를 주장하자는 이자겸 김부식 등의 대금 외교파와 금국 정벌론을 주장하는 윤언이 묘청 정지상 백수한 대금 배격파들이 대표적이지요

    이 두 갈래 그룹은 금에 대한 외교 노선의 차이점으로 이자겸의 난과 묘청의 서경천도운동
    같은 유혈 충돌을 빚어내며 고려 정치를 혼란으로 초래하게 만들었지만 결국 승자는 김부식 등의 대금 외교파에게 돌아갈수밖에 없었지요

    금에 대한 사대외교 논쟁은 예종대부터 처음 제기되어 왔지만 그러나 과거 자국에게
    조공이나 바치는 부족 출신의 국가를 사대로 섬긴다는 주장에 반대하는 의견이 많아
    대금 사대를 그때 실현되지 못하다가 인종 즉위로 이자겸이 집권하면서 대금 사대외교를
    처음올 채택하였던 것이지요 그러나 이자겸 정권 붕괴 후에 이자겸 정권이 채택한 대금 사대외교의 존폐 유무를 두고 개경파와 서경파로 갈라져서 서로 싸우게 되어 그 결과가 묘청의 난이었지요

  • 역사관심 2021/04/08 03:50 #

    그렇죠. 이때 잘 배워뒀더라면 청과의 관계도 훨씬 유연하게 잘 했을텐데 말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9 대표이글루_음악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4 대표이글루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