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년대 일본 여자아이돌 최고곡 Top 15 (개인순위) 음악


선정된 곡들은 개인적으로 80년대 일본 여성 아이돌 곡중 최애곡들이자, 80년대 일본 아이돌의 무드가 어떤 것인지를 가장 정확하게 짚어주는 곡들이라 생각하는 작품들입니다.

이외에도 수없이 많지만, 고르고 고른 리스트입니다. 100% 주관적 평가이자 개인적 추억이 담긴 곡들 (순서는 무작위).
=======

순위가 무작위라 했지만 개인적인 유일무이한 아이돌 노리코 사카이의 이 곡이 필자에겐 잊을 수 없는 최애곡입니다. 음색, 당시 그녀의 이미지, (베이스를 좋아하는 필자에게 가장 중요한) 선명히 들리는 유려한 베이스 연주, 편곡레벨... 모든 것이 완벽했던 곡. 들으면 그대로 그 두근댐의 시절로 데려가주는 타임머신입니다.

노리코 사카이- 恋のSanaka (1989년)

========

80년대말을 대표하는 사대천왕중 하나인 요코 미나미노의 대히트곡. 기분좋은 청량함, 상쾌함, 부드러움, 꿈과 같은 이웃집 소녀이미지... 개인적으로 80년대말의 아이돌의 '정석을 보여주는 딱 한 곡'을 꼽으라면 항상 이곡입니다.

미나미노 요코- 吐息でネット (1988년)
=========

80년대중후반 일본 여자 아이돌곡들의 특징중 하나가 바로 경쾌한 멜로디사이로 비치는 아련함과 어떤 종류의 비장미입니다. 그 감성을 보여준 대표곡으로 정말 좋아하는 작품입니다. 이런 묘한 분위기는 이 곡외엔 없는 듯... 그때도 지금도 생각.

미키 후지타니- サヨナラに涙をつけて (1989년)

========

개인적으로는 밝은 분위기를 좋아하기에 사이토 유키 특유의 애수어린 분위기를 좋아한 적은 없지만, 몇몇 작품에 흠뻑 빠진 적이 있습니다. 사이토 유키만이 낼 수 있는 대표적인 명곡이 바로 이 곡, Yours.

사이토 유키- Yours (1990년)

=======

경쾌함과 밝은 분위기에서는 노리코와 투톱이라 생각하는 80년대말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대형 아이돌, 아사카 유이의 대표곡중 하나. 보통 이런 장조의 곡들은 몇번 들으면 질리기 마련인데 그렇지 않은 몇 안되는 마력의 곡입니다. 상큼 그 자체였던 시절의 유이를 대표하는 곡.

아사카 유이- Melody (1989년)

=======

80년대말의 아이돌중 빼놓으면 섭섭한 토모미, 선한 이미지의 대표적 아이돌이었던 그녀의 걸작 앨범 [Mezzo Piano]에서도 가장 좋아하는 곡. 또 하나의 타임머신.

니시무라 토모미- 8月の舞踏会 (1989년)

========

경쾌함과 아련함의 밸런스가 80년대 아이돌의 큰 특징중 하나라 했습니다. 그 방면으로 최절정의 감성을 보여준 곡이 바로 이 유키코의 걸작. 이런 곡은 80년대에서도 중반의 몇년간, 즉 84, 85년 정도에만 존재하던 감성입니다. 벌써 87년정도가 지나가면 사라지고 없지요.

오카다 유키코- ストライプのジェラシー (1985년)

==========

개인적으로는 아키나를 외모나 인간성에서 훨씬 좋아하지만, 노래만큼은 라이벌 세이코의 감성이 훨씬 와닿습니다. 80년대의 아이콘인 그녀의 수많은 싱글중에서도 고르기 힘들지만 골라야한다면 개인적으론 이 곡. 

세이코 특유의 화사하고 신비로운 아우라가 가장 빛난 순간이라 생각합니다.

마츠다 세이코- 秘密の花園 (1983년)
========

윙크라는 듀오가 그렇게 인기가 많았음에도 한번도 팬이었던 적은 없습니다. 다만 그녀들의 데뷔 앨범인 [Moonlight Serenade]만큼은 흠뻑 빠진 작품인데, 앨범 전체가 좋지만 그 중 한곡을 굳이 고르자면 이 작품입니다. 신스팝도 감성적일 수 있음을 잘 보여주는 곡이지요 (특히 중반의 간주부분을 너무 좋아하는...)

WINK- Dance with me (1988년)

========

개인적으로 노리코 다음으로 좋아하는 아이돌. 오냥코 클럽출신의 대형아이돌 마리나의 곡입니다. 도입부만 들어도 항상 그 두근대던 감성을 불러일으키는 작품.

와타나베 마리나- 素敵なSaison (1989년)

=======

80년대말을 주름잡고 아이돌 빙하기라는 90년대까지도 위용을 떨친 사대천왕, 미호의 대표싱글중 하나입니다. 아이돌 곡중 브라스를 이렇게 유려하게 쓴 작품은 드물듯...

나카야마 미호- Close up (1986년)

========

80년대 모든 여자아이돌 싱글중 '아련함의 극치'를 보여준 명곡 하나만 꼽으라면 주저없이 이 곡. 80년대중반의 졸업반 여고생만이 가질 수 있던 절절한 감수성이 여기 살아 숨쉬고 있습니다.

키쿠치 모모코- 졸업 (1985년)

=======

한 가수당 한 곡만 선정하려 했지만 유키코의 이 Summer Beach를 빼놓고 80년대 아이돌의 여름곡을 논할 수는 없습니다. 백문이 불여일청, 최고의 여름곡.

오카다 유키코- Summer Beach (1985년)

=======

80년대 일본 디스코의 여왕으로 불리웠던 오기노메 요코의 많은 히트곡중에서도 히든 걸작 '모닝 콜'이 제 최애곡중 하나입니다. 80년대 신스팝의 분위기가 어떤 것인지 가장 잘 보여주는 명곡이라 생각하고, 특히 넘실대는 느낌의 베이스라인 역시 일품.

오기노메 요코- Morning call (1989년)


============
Three more:

여기까지가 탑 15곡. 아래는 한 가수당 하나만 선정해야 해서 아쉽게 빠진 곡 두 곡과, 80년대 일본 여자가수를 논하면서 빼놓으면 섭섭한 '미키 이마이'의 명곡이자 최애곡중 하나인 Tip on duo까지 소개하고 마무리합니다.

노리코의 최고 앨범중 하나인 [My dear]에서 이미 예전 [80년대말 베스트 아이돌앨범 11]에서 소개한 "ありがとうハートビート"와 "All right"  다음으로 가장 반짝이는 곡. 

노리코 사카이- 
恋のレシピ (1989년)



이 당시의 미키 이마이는 지금의 뮤지션의 이미지가 아닌 아이돌급 이미지, 결혼 전의 그녀가 천배는 좋았다는...

미키 이마이- Tip on duo (1988년)



사실상 키쿠치 모모코의 모든 곡중 완성도 면에서 톱은 이 곡이라 생각합니다. 감수성면이나 모모코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면에서 도저히 앞서 소개한 "졸업"을 제칠수는 없었기에 먼저 선정한 것...

Ra-Mu (키쿠치 모모코 voc)- 아오야마 킬러스토리 (1989년)






2019 대표이글루_음악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4 대표이글루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