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80년대가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한영애- 건널 수 없는 강 (여울목, 1986)

80년대 개인적으로 아는 모든 대중가요 곡중 가장 훌륭한 Killer 기타연주 (특히 1분 40초대부터 흐르는 솔로).한영애- 건널 수 없는 강 (1986년)손을 내밀면 잡힐 것 같이 너는 곁에 있어도언제부턴가 우리 사이에 흐르는 강물.이젠 건널 수 없네.내가 다가가면 너는 또 멀리 강둑 뒤로 숨어서아름다웠던 지난 날들을&nb...

어떤 날- 오래된 친구 (어떤 날 I,1986)

86년 발매된 전설의 명반 어떤 날 1집중. 모든 곡이 좋지만, 그중 가장 좋아했던 곡. 어떤 날은 김현식-김광석-들국화와는 또다른 당시 한국의 감성을 보여준다. 어떤 날이 보여준 감수성은 참으로 특이하게, 80년대를 대표하는 하나의 한국적정서임과 동시에 (즉 보편성이 강한 음악이면서 그시대, 바로 한국이 아니면 나오지 않는 음악) 또 한편으로랄까 반대...

최용준- 목요일은 비 (1989)

한때 이곡과 더불어 요일로 좋아하는 곡이 있었다.목요일은 비, 수요일엔 빨간 장미를 ..식으로.최용준은 '아마도 그건' 과 '거울이 되어'라는 대형 히트곡을 낸 바 있지만, 소속사와의 불화로 묻혀버린 아쉬운 뮤지션. 90년대초에 꽤 인기가 있었다. 갈채라는 인기드라마 주인공을 맡을 정도였지만, 앞서말한 이유로 한번에 사라져버린 가수 (최용준의 92년 앨...

봄여름가을겨울- 헤어지기는 정말로 싫어 (1988)

봄여름가을겨울 1집중. 옛날 생각나게 하는 곡.멀어지는 그대의 음성혼자 남는 텅 빈 공허함에헤어지기는 정말로 싫어창밖을 바라보면 아직 있을 것 같아어디에 있나 나의 행복은어디로 갔나 나의 기쁨들떠날 때는 아쉬움이, 보낼 때는 허전함이 남아뒤돌아보는 그대의 눈길식어가는 그대 체온에 혼자 남기는 정말로 싫어그 길을 걸어가면 문득 만날것 같아어디에 있나 나의...

80년대, 90년대 가요올드마켓팅 아이디어

최근 우리나라에서 복고바람이 한참이다. 복고문화라는 (Classic 문화) 것이 요즘 생긴 것은 절대 아니지만, 최근의 한국가요계는 그야말로 복고열풍이라해도 과언이 아니다.이러한 유행이 오기전에도 필자가 몇번 문득 생각해보곤 했던 부분이 있는데...바로 아예 완전한 복고앨범의 출시이다. 즉, 어떤 가수가 아예 80년대 혹은 90년대의 곡구성, 악기, 창...

부활 - 너 뿐이야 (1986)

사실상 부활이 헤비메탈 혹은 하드락으로 불리울수 있었던 앨범은 이 데뷔앨범과 2집 (87년)밖에 없다고 본다. 그 이후로는 락 발라드 혹은 가요에 가까운 음반들이니.부활을 좋아했던 시절은 유일하게 이 1집 뿐이었지만, 이 데뷔앨범만은 한국의 락 역사에 길이 남을 걸작이다. 그중에서도 희야, 비와 당신의 이야기만큼이나 좋아했던 가장 그루브감 넘쳤던 명곡 ...

시나위- 그대 앞에 난 촛불이어라 (1986)

나가수라는 프로그램을 별로 보지 않아왔기에 (뮤지션들을 상대로 랭킹매긴다는 것이 걸려서), 임재범이 나온다 화제가 되었다해도 보지 않았었다. 그러다가 우연히 유투브로 시나위 음악을 다시 듣던중, 임재범의 여러분 (나가수)을 듣게 되었고, 완전히 감동에 빠졌다 (한국의 락커가 살아온 (척박한 한국환경에서)길을 그 4분간 본 느낌).임재범의 곡중 가장 좋아...
1



2014 대표이글루

마우스오른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