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80년대일본아이돌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키쿠치 모모코 - Mystical Composer (Adventure, 1986)

키쿠치 모모코는 말 그대로 80년대 중반(정확히)을 휘어잡은 아이돌이었습니다. 당대 라이벌로는 故 오카다 유키코, 故 혼다 미나코 그리고 같은 '졸업'이라는 타이틀의 대히트 싱글을 발매한 사이토 유키등이 있습니다.자신이 80년대 중반의 스타라는 것을 주장이라도 하듯 정확히 84년 데뷔앨범부터 87년 5장째이자 마지막 전성기 솔로앨범 (...

오카다 유키코 - Lady Joker & 사랑의 더블 (Fairy & 신데렐라, 1985, 1984)

아마도 20세기의 아시아 연예인중 가장 유명한 자살중 하나로 기록될 1986년, 18세 꽃다운 청춘을 버린 오카다 유키코.겨우 만 3년의 커리어에 정규앨범 4장에 불과한 그녀지만, 1-2집이 워낙 출중해서 특히 84~86년 즉 80년대 중반의 Jpop을 이야기할 때 지금도 빠지지 않고 많은 곡이 기억되고 있다. 사족으로 확실히 유키코, 키쿠치 모모코, ...

오기노메 요코- Morning call (Fair tension, 1989)

 80s jpop중 최고수준의 사운드퀄.바로 당대 디스코의 여왕으로 불리던 오기노메 요코의 89년작 [Fair Tension]앨범이다. 모든 곡이 출중하지만 특히 이 곡 [모닝콜]은 세련된 편곡과 더불어 아련한 (당시 특유의) 색감의 멜로디가 일품인 수작.특히 엠프확실한 스피커나 헤드폰으로 들어야 그 진가를 알 수 있는 곡으로 보컬뒤에서 울렁울...

Wink (윙크) & 카일리 미노그- Turn it into love & Especially for you (1988, 1989)

80년대 동아시아 각국에서는 이때까지 앞서가던 서구팝을 리메이크가 아닌 번안곡으로 자국어로 편곡해서 앨범에 넣는 경우가 많았다.특히 일본의 경우 당시 아이돌앨범이 쏟아지면서 한해에도 한명의 뮤지션이 두세장 (많게는 4장!까지도)이라는 어마어마한 양의 앨범을 쏟아내는 경우가 꽤 있었는데, 당시 인기정상을 달리던 여성듀오 Wink의 경우도 예외가 아니었다....

오카모토 마이코- Romance가 하고 싶어 (하트의 문, 1985)

예전에 한번 소개한 바 있는 80년대 애니메 음악의 명곡인 '낯선나라의 트리퍼'를 부른 마이코의 히트곡으로 80년대식 풋사랑 분위기가 물씬 나는 작풍.마이코의 곡들은 질리지 않는 것이 특징인데 확실히 절정부분의 매력적인 후크가 그런 역할을 한다.岡本舞子- ロマンスしたい (1985년)

80년대 일본 아이돌 황금기 Medley (1984~1990)

일본 아이돌 최전성기의 음악모음. 80년대중반부터 후반까지 당시의 분위기를 흠뻑 느낄 수 있는 영상입니다.80년대초가 절정기였던 아이콘격인 세이코, 아키나, 교코등과 80년대말 4대천왕은 모두 빠져있습니다. 하지만, 노리코 사카이, 키쿠치 모모코, 故 오카다 유키코, 오기노메 요코, 니시무라 토모미, 시마다 나미, 미키 이마이, 윙크, 모리타카 치사토,...

나카모리 아키나- OH NO, OH YES (Crimson, 1986)

김세정양이 닮았다고는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역시 아키나의 미모는 따라갈 수가 없다고 생각.이 곡은 유명 싱어송라이터인 다케우치 마리야의 것으로, 아키나의 전성기 한가운데였던 1986년에 발매된 10집 [Crimson]에 실려 있다. '해의 아이돌'로 불리던 세이코에 한창 맞서 '달의 아이돌'이미지로 나가던 그녀답게 이 곡 역시 마리야의 원곡보다 훨씬 차분...

80년대말 일본아이돌 4대천왕 (2탄)

동아시아 연예계에는 특유의 수식어가 있습니다. 불교에서 나온 단어인 '사대천왕'이 그것으로, 80년대 홍콩남자배우 4대천왕이라든가 구 무한도전 멤버였던 정형돈이 자신을 '예능계 4대천왕'이라고 했다든가 하는 일이 있지요. 이와 비슷한 개념으로는 3명을 가리키는 '트로이카'가 있겠지요. 의미없다해도 개인적으로 이런 구도 꽤 좋아하는 편입니다.지난 번 [8...

80년대말 일본 여자아이돌 4대천왕

위의 영상은 일명 [80년대말 일본 여자아이돌 4대천왕]으로 불리던  네 명의 히트곡 시리즈입니다 (마치 홍콩의 80년대 남자뮤지션 4대천왕처럼). 일본의 80년대말은 그들의 대중문화의 황금기로 불립니다. 흔히 말하는 버블경제의 정점이 이 시기였고, 역시 이와 궤를 같이 해서 좋은 대중문화의 성과물들이 쏟아져 나온 시기였지요. 이는&n...

마츠다 세이코- 이별의 순간(1996년)

이곡의 가사를 보면 80년대말 라이벌이던 나카모리 아키나에게 몹쓸 짓을 했던 세이코 자신의 이야기를 그대로 하는 듯 하다 (이 당시 아키나가 이 곡을 들었으면 어떤 생각을 했을까?) (당시 사건을 알고 싶은 분은 이 글 중간으로- 링크)80년대 일본주류음악을 (적어도 여성가수에 한해서는) 이끌어 나갔던 대표주자인 세이코의 전성기는 엄밀히 말하면 영화 러...
1 2 3 4



2014 대표이글루

2017 대표이글루_history

2018 대표이글루_history

마우스오른쪽금지